PC버전보기

국방일보

2021.06.23(수)

속보
라이브러리  < 성곽순례  < 부산/경상

울주 언양읍성

기사입력 2021. 04. 26   17:49 입력 2021. 04. 27   14:18 수정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카카오톡 바로가기

■ 울주 언양읍성(彦陽邑城)


정사각형에 가까운 희귀한 모양 가치 높아

삼국시대 토성...조선 시대에 석성으로 쌓고
임진왜란 때 무너져 광해군 때 새로 쌓아

언양읍성의 4대문 중 유일하게 복원된 남문 옹성 내부에서 바라본 모습. 성벽 위 여장의 원총안과 근총안의 구멍이 제대로 복원됐다.
남문 옹성의 다양한 모습
울산광역시 울주군 언양읍 동부리와 서부리 평지 일대에 자리 잡은 언양읍성은 거의 정사각형에 가까운 모습으로 쌓은 성이다. 이런 읍성의 모습은 매우 드물어 사료적으로도 가치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많은 부분에서 성곽이 무너지고 사라져 성곽의 반쪽은 거의 남아 있지 않고, 그나마 남은 부분도 성벽 상층 부분은 원형을 알 수 없을 정도로 유실된 상태다.

다행스럽게도 꾸준하게 복원 작업이 진행 중이며 남문인 영화루(映花樓)와 주변 성곽은 제 모습을 찾은 상태다. 이와 함께 북문 지 쪽에 올해 4월 언양읍성 안내소를 개소하고 이곳을 찾는 사람들에게 언양읍성의 역사와 앞으로의 복원계획을 설명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고 있다.
울주 언양읍성 지도

■ 토성에서 석성으로… 현재까지 총 3번의 복원


언양읍성은 삼국시대부터 있었고 당시에는 흙으로 쌓은 토성이었다. 이런 토성을 조선 시대에 석성으로 쌓았는데 이때가 1500년(연산군 6)이었다. 하지만 임진왜란 때 무너졌고 1617년(광해군 9)에 새로 쌓았다. 성의 둘레는 약 1,500m로 높이는 약 6.3m에 달한다. 남문이 깨끗하게 복원되기 이전의 무너진 성벽에서 가장 높은 곳은 4.85m였다.


현재 4개의 문지에서 복원된 문은 ‘영화루’인 남문뿐이다. 복원된 남문은 문의 누각을 비롯해 성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옹성과 양옆의 성벽, 그리고 성곽 위의 여장까지도 옛 모습을 되찾았다.

여장에는 원총안과 근총안이라는 구멍도 제대로 복원했는데, 원총안은 멀리 있는 적을 공격하는 사각형의 구멍이고 근총안은 가까이 있는 적을 공격하기 쉽도록 아래쪽이 경사진 구멍으로 만들어졌다.

남문 바깥쪽에서 바라본 야경 모습. 남문 앞쪽으로 돌을 일정하게 깔아놓아 해자가 있던 자리를 알려주고 있다.


■ 남문인 ‘영화루’ 가장 먼저 복원, 성벽에 의지 않고 서 있는 ‘개거식’


남문 앞쪽으로는 성 주위로 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만든 도랑인 ‘해자’를 볼 수 있다. 돌로 해자의 너비만큼 일정하게 덮어 주변과 구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발굴 조사를 마친 뒤 다시 흙으로 덮었지만, 사람들에게 당시의 해자 위치와 규모를 알려주기 위해서다.

당시 이 해자의 너비는 3~5m 정도였고 바닥에는 침투한 적의 공격을 방어하기 위한 ‘목익’이라는 날카로운 말뚝이 촘촘히 박혀 있었다고 전해진다.

해자에 대한 안내문에 따르면 “해자는 전체에 걸쳐 성벽으로부터 9~9.6m 떨어진 곳에 조성되어 있었고 깊이는 90㎝로 확인된다”며 “해자의 양쪽 가장자리에는 흙이 무너지지 않게 굵은 강돌을 한 줄로 쌓았다”고 알려준다.

또한 남문에 대한 안내문에는 “언양읍성의 정문에 해당하는 남문은 1800년대 초반 ‘진남루’에서 ‘영화루’로 이름이 바뀐 것을 알 수 있고 1900년 전후에 최종 소실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두 차례의 발굴 조사 결과 영화루는 앞면 3칸, 옆면 2칸의 2층 구조이며 성벽에 의지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서 있는 개거식(開据式)이었다”고 밝히고 있다.

북문과 동문 사이의 각루가 비교적 잘 보존돼 있다. 각루는 보초병이 망을 보던 곳으로 언양읍성에는 성곽의 각 모서리마다 설치돼 있다.


■ 복원 위해 각종 건물들 비워진 상태… 2025년 단기 복원계획


언양읍성을 따라 돌다 보면 성벽 모서리마다 보초병이 망을 보던 각루(角樓)를 볼 수 있고 각각의 문지 양쪽에 4각형으로 돌출된 치성이 눈에 들어온다.

성 안에는 객사와 동헌 등 각종 관아가 있었다고 하는데 현재는 하나도 남아 있지 않고 논·밭과 함께 언양초등학교 건물이 자리를 잡고 있다.

하지만 언양초등학교(2015년 이전)를 비롯해 주변이나 내부의 각종 건물들은 이미 언양읍성 복원을 위해 모두 비워진 상태이며 올해 4월 언양읍성 안내소가 개소해 복원을 위한 울주군의 의지가 뜨거운 상태이다.

이 밖에도 언양읍성에는 동문과 서문을 잇는 수로(水路)와 함께 동서남북을 관통하는 도로, 그리고 우물이 4개 있었다고 알려졌다.

현재 언양읍성의 복원사업은 단기와 중기, 장기 사업계획으로 나누어 진행되고 있고 복원 구간 또한 성벽 관련 지역과 성내 시설, 성내외 공간 등 3개의 구역으로 분리했는데 2025년까지 이미 단기 복원계획을 진행 중이다.

한편 모든 정비사업을 마친 뒤에는 읍성 내부에 살고 있는 주민들을 위한 편의 공간과 경작체험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북문지에서 서쪽 방향으로 보이는 치성. 이 같은 치성은 언양읍성에 8개나 있다고 한다.
■ 편집 = 이경하 기자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

의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