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보기

국방일보

2021.06.22(화)

속보
국방  < 방위사업

방위사업청, 기술수출협의회 민간위원 위촉

기사입력 2021. 05. 06   16:14 입력 2021. 05. 06   16:15 수정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카카오톡 바로가기
기계·전자 등 7개 분야 32명 구성
전문성 바탕 보호해야 할 기술 선별
 
6일 강은호(왼쪽) 방위사업청장이 기술수출협의회 민간 자문위원으로 위촉된 가천대학교 강민식 교수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있다.  방사청 제공

방위사업청은 6일 정부과천청사에서 교수 및 연구원으로 구성된 기술수출협의회 민간위원 32명 중 6명의 대표 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기술수출협의회는 2018년 6월 해외에 기술수출 가능 여부를 검토하기 위해 신설됐다. 그동안 방사청, 국가과학연구소, 국방기술품질원 등 ‘공공부문 중심’으로 위원을 구성해 2차례 운영된 바 있다.

최근 우리나라의 방산수출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기술수출협의회의 객관성과 실효성 확보를 위해 민간위원 참여 필요성이 꾸준히 대두돼 왔다.

이에 방사청은 2020년 말 관련 규정을 개정해 기계, 전자, 기술보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지식과 실무경험을 가진 전문위원을 2년 임기로 새롭게 추가한 결과 이번에 전문위원을 위촉하게 됐다. 이에 따라 전문위원들은 기계, 전자, 정보통신, 함정, 로봇, 소프트웨어, 기술보호 등 7개 분야에 전문성을 가진 위원들로 위촉됐다.

박대규 국방기술보호국장은 “세계 9위라는 우리나라의 높은 국방기술력을 고려할 때 공동 기술 개발, 현지화 등 방산수출과 관련한 다양한 방식의 기술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번 위촉된 민간위원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기술 수출 시 보호해야 할 기술을 선별해 경제성과 기술보호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채무 기자



임채무 기자 < lgiant61@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

의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