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보기

국방일보

2021.06.23(수)

속보
국정·일반  < 국정소식

“한국 경제, 코로나 터널 벗어나 정상궤도 올라섰다”

기사입력 2021. 04. 27   17:01 입력 2021. 04. 27   17:05 수정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카카오톡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국무회의 주재
“성장률 3% 중후반대 회복 가능”
판문점 선언 3년 대화 재개 강조도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한국 경제는 코로나의 어둡고 긴 터널을 벗어나 경제성장의 정상궤도에 올라섰다고 말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한국은행이 발표한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속보치에 따르면 우리 경제는 올해 1분기 코로나 이전의 수준을 넘어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국제기구나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은 것이자 당초 전망보다 한 분기 앞당겨 위기 전 수준을 회복한 것”이라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들 가운데 가장 앞선 회복세이자 놀라운 복원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한국은 세계적 경제위기 속에 GDP 세계 10대 대국이 됐고, 경제회복을 이끄는 세계 선도그룹이 됐다”며 “위기에 더 강한 면모를 여실히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더 희망적인 것은 경제회복 흐름이 2분기에도 이어지고 상승세가 지속된다는 점”이라며 “4월 수출도 작년 같은 달보다 40% 이상 증가하고 있으며 카드매출액도 크게 늘었다. 이 추세라면 올해 성장률이 3% 중후반대로 회복하는 것도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3주년을 맞은 4·27 판문점 선언과 관련해서는 “오랜 숙고를 끝내고 다시 대화를 시작해야 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며 “진통을 겪으면서 얻은 고통을 바탕으로 평화의 시계를 다시 돌릴 준비를 해야 할 때”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한미 정상회담이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하게 다지는 한편 대북정책을 긴밀히 조율하고 발전적으로 나아갈 방향을 정리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우리 정부는 바이든 정부와 견고한 협력을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갈 길을 찾고자 한다. 남북과 북·미 간에도 대화와 협력의 물꼬가 트일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주형 기자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

의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