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현규 멀티골…골잡이 본능 부활

입력 2023. 12. 07   16:46
업데이트 2023. 12. 07   16:48
0 댓글

하이버니언 상대 리그 4·5호 골
셀틱 4-1 기분 좋은 승리 견인
16경기 연속 무패 단독 선두 질주

셀틱의 오현규가 7일(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셀틱 파크에서 열린 하이버니언과의 2023-2024 스코티시 프리미어십 16라운드에서 골을 성공시킨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셀틱
셀틱의 오현규가 7일(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셀틱 파크에서 열린 하이버니언과의 2023-2024 스코티시 프리미어십 16라운드에서 골을 성공시킨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셀틱



스코틀랜드 프로축구 셀틱에서 활약하는 골잡이 오현규(22)가 리그 4·5호골을 잇달아 터트리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셀틱은 7일(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셀틱 파크에서 열린 2023-2024 스코티시 프리미어십 16라운드에서 하이버니언에 4-1 승리를 따냈다.

이로써 셀틱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개막 이후 16경기 연속 무패(13승 3무·승점 42)를 이어가며 한 경기를 덜 치른 2위 하츠(승점 34)와 승점 차를 8로 벌리고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한 오현규는 전반 5분 선제골에 이어 3-0으로 앞서던 후반 10분 추가골까지 책임지며 멀티골을 완성한 뒤 후반 18분 후루하시 교고와 교체됐다.

지난 13라운드 애버딘을 상대로 2골을 터트렸던 오현규는 이날 또다시 멀티골을 작성, 이번 개인 통산 5골로 득점 랭킹 공동 7위에 올랐다.

오현규는 경기 시작 5분 만에 행운이 섞인 골 맛을 봤다.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카메론 카터-비커스의 슈팅이 골대 앞에 있던 오현규의 몸을 맞고 굴절되며 골 그물을 흔들었다.

셀틱은 전반 36분 맷 오릴리의 헤더 추가골이 터져 전반을 2-0으로 마쳤다.

후반 6분 루이스 팔머의 페널티킥 쐐기골로 3-0을 만든 셀틱의 마지막 득점은 오현규가 책임졌다.

오현규는 후반 10분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쇄도한 뒤 수비수와의 경합을 이겨내고 오른발 슈팅으로 팀의 네 번째 골을 터트렸다. 오현규의 이번 시즌 두 번째 멀티골이었다.

스트라이커의 책임을 완수한 오현규는 후반 18분 팬들의 박수를 받으며 후루하시와 교체됐다.

셀틱은 후반 27분 한 골을 내줬지만 추가 실점을 막고 3골 차 완승을 거뒀다.

이날 63분을 소화한 오현규는 3차례 슈팅에 2골을 터트리는 결정력을 발휘했고, 소파스코어는 오현규에게 팀 내 두 번째로 높은 평점 8.6을 줬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댓글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