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보기

국방일보

2020.08.05(수)

속보 보러가기
국정·일반  < 국제

中 감시기술 진화… 건설 현장 ‘농땡이’ AI로 ‘콕’

기사입력 2020. 07. 06   16:28 입력 2020. 07. 06   16:50 수정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카카오톡 바로가기
‘감시대국’으로 불릴 정도로 사회 전반에 감시기술이 널리 쓰이는 중국에서 인공지능(AI)을 이용, 건설 현장의 ‘농땡이’를 잡아내는 기술이 등장했다.

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 자동화연구소는 이러한 기술을 다룬 논문을 최근 중국과학원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이 기술을 적용하려면 우선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개별 노동자에게 얼굴인식 기술 등을 활용해 ‘고유 식별번호’를 부여해야 하며, 이들은 AI 기술이 적용된 폐쇄회로(CC)TV의 감시 대상이 된다.

공사 현장 곳곳에 설치된 CCTV와 연계된 이 AI 기술은 현장에 있는 노동자가 하는 행동을 면밀히 관찰, 이들이 맡은 일을 하는지 아니면 일하는 척하면서 농땡이를 피우는지 식별할 수 있게 한다.

예를 들어 현장 노동자가 일하는 척하면서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거나 담배를 피우면 AI는 이를 통제 요원에게 알려줄 수 있다.

중국 광저우(廣州)의 한 건설업체 관계자는 “건설 현장에는 스마트폰을 만지작거리는 등 빈둥거리면서 일을 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며 “이 AI 기술은 인간 감독관의 짐을 덜어주는 데 한몫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AI 기술은 건설 현장의 안전 감독에도 쓰여 노동자가 헬멧을 쓰지 않거나 위험 지역에 들어갈 때, 노동자 간 싸움이 벌어졌을 때 등의 경우에 통제 요원에게 경고를 보낼 수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

의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