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보기

국방일보

2020.04.06(월)

속보 보러가기
기획  < 교양  < 스타트업의 세계

신 하나 사면 하나는 기부하는 착한 기업 신의 한수에… 신의 은총을…

기사입력 2020. 01. 15   16:27 입력 2020. 01. 15   16:47 수정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카카오톡 바로가기

<73> 착한 신발의 대명사 ‘탐스 슈즈’


 
탐스 창업자인 블레이크 마이코스키가 개발도상국을 방문해 아이들에게 신발을 나눠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마이코스키는 아르헨티나 여행 중 신발이 없어서 돌아다니지 못하는 아이들을 실질적으로 돕기 위해 운영하던 사업체를 정리한 뒤 탐스 슈즈를 창업했다.   탐스 제공

탐스는 착한 소비, 착한 신발의 대명사다. 2006년 1월, 아르헨티나를 여행 중이던 블레이크 마이코스키는 신발을 나눠주는 한 여성 운동가를 보게 된다. 그를 도와 아이들의 신발을 나눠주던 그는 신발이 없는 열악한 현실을 마주한다. 특히 아르헨티나의 국민 신발인 ‘알파르가타’에 매료된 그는 이 모델을 그대로 가져와 미국에서 만들기로 결심한다.

마이코스키는 캠퍼스 내 세탁물 배달 사업, 인터넷 운전교습소, 아웃도어 광고대행사 등을 운영하며 다양한 사업 경험을 통해 돈의 흐름을 깨닫고 있었다. 하지만 아르헨티나에서 마주한, 신발 없는 아이들의 열악한 현실은 그의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다. 결국, 인터넷 교습소를 정리한 자금으로 다시 아르헨티나로 날아가 신발 200여 켤레를 만들어 돌아온다. 단순히 아이들에게 신발을 보급하는 의미가 아니라 판매와 동시에 아이들에게 신발이 기부되는 ‘One for One’, 즉 하나를 사면 하나를 더 주는 구조였다.

아르헨티나에서 날아온 이 특이한 신발을 아주 작은 매장에 전시하는 데 성공했지만, 반응은 미지수였다. 하지만 이 가게를 들락거리던 한 기자의 눈에 띄게 되고 LA타임스에 기사가 실리자마자 2200켤레의 주문이 들어왔다.
탐스의 상징적인 신발인 ‘알파르가타’ 모델. ‘알파르가타’는 원래 아르헨티나의 전통신발로 탐스는 이를 슬립온 스타일로 재해석해서 새롭게 만들었다.  탐스 제공

2006년 5월, 마이코스키는 자신의 아파트에 사무실을 차리고 공식적으로 사업을 시작한다. 이름은 ‘TOMS’. ‘내일의 신발(TOMorrow’s Shoes)’이란 뜻을 담았다.

신발 한 켤레를 사면 자동으로 르완다·아이티·에티오피아 등 개발도상국의 신발이 없는 어린이들에게 기부된다. 이전까지 본 적 없던 디자인에 편안함 그리고 ‘소비’의 가치까지. 일반인은 물론 할리우드의 유명 연예인이 앞다투어 신으며 탐스의 ‘착한 소비’에 동참했다. 지난해까지 기부된 신발만 8800만 켤레였다. ‘기부 소비’의 가치를 확신한 마이코스키는 연이어 ‘기부’를 주제로 한 사업을 확장했다. 탐스 아이웨어를 통해서는 안경 기부, 시력 회복 수술 지원 등으로 6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의 시력을 회복시켜 줬다. 안전한 출산을 위해 설립된 ‘탐스 백 컬렉션’은 숙련된 조산사를 위한 출산 교육 그리고 안전한 분만을 위한 출산 키트를 보급하며 ‘엄마’ 2만5000여 명의 안전한 출산을 도왔다. 하지만 말 그대로 ‘착한 기업’인 탐스가 위기를 맞았다.
탐스 아이웨어. 탐스는 안경 역시 하나를 사면 하나를 기부하거나 시력 회복 수술을 도와주는 방식으로 기부사업을 펼친다.  탐스 제공

안경과 가방, 커피 사업 등으로 기부를 더욱 확산시키며 사업을 다각화하려 했지만, 사실상 매출은 신발이란 단일 채널에서만 발생했다. 더욱이 탐스 디자인의 상징이 ‘알파르가타’인 만큼 신발 매출의 절반 역시 한 모델에서만 나왔다. 신제품 개발은 더뎠고, 시장의 반응은 더더욱 느렸다. 또 복제품들이 시장 곳곳에 나오기 시작했다. 고객들이 ‘브랜드’에 기대 매장을 다시 찾기보다는 신발 자체의 일회성 소비에만 공감하고 재구매로 이어지지 않았다. 전혀 새로울 것 없는 탐스에 소비자는 다시 돌아오지 않은 셈이다.

여기에 2014년, 컨설팅회사인 베인캐피탈로부터 투자받은 것이 문제가 됐다. 당시 6억 달러(약 7000억 원)에 달하는 기업가치로 평가받았던 탐스였지만, 이를 담보로 받은 투자금 환원에 빨간불이 켜지기 시작했다. 5억 달러(약 5400억 원)에 달했던 연 매출은 3억 달러(약 3500억 원)까지 떨어졌고, 결국 탐스는 채권단에 소유권을 넘기게 됐다. 탐스 코리아 역시 지난해 12월 31일 자로 한국에서의 공식 판매를 종료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탐스는 아직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자금 지원을 통해 사업구조를 재편하고 기부도 계속하기로 했다. 전 세계에 ‘소비의 새로운 가치’를 알려줬던 탐스가 이번 위기를 지혜롭게 극복하고, 사회적 기업의 표본으로 자리 잡을 수 있길 기대한다. 새로울 것이 없어 구매하지 않았던 소비자들의 발걸음을 다시 이끌어 즐거운 소비를 느끼고, 동시에 그 가치를 깨달을 수 있는 ‘기부형 소비’가 어떻게든 지속됐으면 한다. 착한 기업은 결국 살아남기 어렵다는 선입견을 탐스가 보란 듯이 깨고 다시 일어설 수 있길 바란다. <송지영 IT 스타트업 칼럼니스트>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

의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