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처음 참가한 국제사이버훈련 대회 우승 쾌거

입력 2024. 02. 20   16:43
업데이트 2024. 02. 20   16:44
0 댓글

영국 육군과 연합팀 이뤄 빛나는 성과
17개국 46개팀과 8일간 온라인 경쟁
글로벌 사이버위협 대응 역량 강화

영국에서 개최된 제3회 국제사이버훈련 대회에 참가해 우승을 차지한 한국·영국 육군 연합팀이 엄지를 치켜세우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육군 제공
영국에서 개최된 제3회 국제사이버훈련 대회에 참가해 우승을 차지한 한국·영국 육군 연합팀이 엄지를 치켜세우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육군 제공



한국과 영국 육군 연합팀이 국제사이버훈련 대회에서 우승의 영예를 차지했다.

육군은 20일 “영국에서 개최된 제3회 국제사이버훈련(DCM3)에 영국과 연합팀을 이뤄 우승을 거뒀다”며 “특히 처음 참가한 대회에서 이 같은 성과를 달성해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지난 9일부터 16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훈련에는 한국·독일·이탈리아·인도 등 17개국 46개팀 600여 명이 참가했다.

한·영 연합팀은 한측 육군과 유관기관 9명, 영측 육군 10명으로 편성됐다. 이들은 각종 해킹방어대회·사이버훈련 입상자와 국가기반시설·주요산업 보안담당, 화이트해커 등 우수자원들로 이뤄졌다.

훈련은 각 군 훈련팀이 대항군의 사이버공격으로부터 자국의 사이버자산을 방어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대항군은 악성코드 유포·서버 해킹·정보탈취 등 다양한 공격을 퍼부었고, 훈련팀들은 이에 맞서 시스템보호·디지털 포렌식 등 다양한 기법으로 대응했다. 치열한 공방 끝에 1위는 한·영 연합팀이 이름을 올렸다. 2위는 독일팀, 3위는 이탈리아팀이 각각 차지했다.

훈련에 참가한 김종민(소령) 한국군 팀장은 “이번 훈련에 참가하면서 국가기반시설과 사이버자산이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보호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었다”며 “하나로 뭉쳐 최고의 성과를 이뤄낸 한·영 연합팀 팀원들 모두에게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사무엘 리처드(대위) 영국군 팀장은 “사이버작전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있는 한측 인원들과 함께 훈련하며 다양한 경험과 지식을 얻을 수 있었다”면서 “이번 훈련이 양국의 사이버위협 대응능력 강화에 크게 기여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조재명(준장) 육군사이버작전센터장은 “이번 국제사이버훈련을 통해 글로벌 사이버위협에 대응하는 절차를 숙달하고 역량을 강화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국제 사이버 교류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조수연 기자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댓글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