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보기

국방일보

2022.11.30(수)

속보
엔터·스포츠  < 스포츠

김민재 영입 후 지는 법을 잊었다

기사입력 2022. 10. 05   16:59 입력 2022. 10. 05   17:04 수정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카카오톡 바로가기
나폴리, 16년 만에 공식전 11경기 무패
챔스리그 조별리그 아약스에 6-1 대승
 
이탈리아 프로축구 나폴리가 ‘괴물 수비수’ 김민재(26)를 영입한 뒤 ‘지지 않는 팀’으로 변했다.

나폴리는 5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라위프 아레나에서 열린 2022-2023 UCL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홈팀 아약스(네덜란드)를 6-1로 대파했다. 앞서 잉글랜드의 리버풀(4-1승), 스코틀랜드의 레인저스(3-0승)를 잇달아 제압한 나폴리는 이로써 3연승을 달리며 A조 선두(승점 9) 자리를 굳게 지켰다.

나폴리는 세리에A에서도 무패를 달리고 있다. 8라운드까지 6승 2무를 기록하며 리그 선두에 올라 있다.

두 대회 전적을 합치면 공식전 11경기(9승 2무) 무패다.

나폴리가 시즌 공식전 첫 경기부터 11경기째 무패를 기록한 것은 3부 리그에 있던 2005-2006시즌(16경기 무패) 이후 처음이다.

나폴리 무패 행진의 원동력으로는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6골·이하 공식전 득점), 피오트르 지엘린스키, 자코모 라스파도리(이상 4골) 등 매서운 화력의 공격진이 첫손에 꼽힌다.

올 시즌을 앞두고 영입한 김민재가 버티는 강건한 수비진도 나폴리의 좋은 경기력을 설명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

김민재는 확실하게 상대 공격수를 마크하고, 때로는 과감하게 뛰쳐나가 패스를 차단하는 플레이로 현지 팬과 언론의 찬사를 받고 있다. 패스도 좋아 공격 전개에 큰 도움을 주고, 세트피스 상황에서는 머리로 골도 넣는다. 김민재는 정규리그에서 2골을 기록 중이다.

이날 아약스전에서도 김민재는 변함없는 활약을 펼쳤다. 공중볼 따내기 3회, 볼 경합 1회를 시도해 모두 성공하고, 4차례 공을 가로챘다. 패스 성공률은 82%였다.

전반 18분에는 김민재가 상대 롱패스를 가로챈 것이 동료 선수 3명을 거쳐 라스파도리의 헤더 동점골로 연결됐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

의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