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보기

국방일보

2022.11.30(수)

속보
엔터·스포츠  < 스포츠

톱타자 김하성, 9경기 연속 출루

기사입력 2022. 10. 04   16:26 입력 2022. 10. 04   16:27 수정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카카오톡 바로가기

SF전 3타수 1안타… 12번째 도루도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몸을 날리며 두 번이나 3루를 밟았지만, 홈에 이르지는 못했다.

김하성은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1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치고 투수의 공에 맞아 두 번 출루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50으로 약간 올랐다. 전날 샌디에이고의 포스트시즌 출전 확정으로 빅리그 진출 2년 만에 가을 야구를 경험하게 된 김하성은 이날 1회 첫 타석에서 몸에 맞고 1루로 걸어 나갔다. 왼쪽 팔꿈치에 찬 보호대 위 팔뚝에 공을 맞은 뒤 잠시 고통스러워하다가 1루로 향했다. 김하성의 올 시즌 7번째 몸 맞은 공이다.

김하성은 출루하자마자 샌프란시스코 배터리의 허를 찔러 2루를 훔쳤다. 올해 김하성의 12번째 도루다.

김하성은 후속 후안 소토의 땅볼 때 3루에 안착했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거기에 머물렀다.

또 3회 1사 주자 없는 두 번째 타석에서는 3루수와 유격수 깊숙한 사이로 내야 안타를 굴린 뒤 2사에서 브랜던 드루리의 우전 안타 때 다시 3루에 갔지만, 이번에도 더는 진루하지 못했다. 그러나 김하성은 9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벌였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

의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