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보기

국방일보

2021.06.23(수)

속보
국방  < 육군

[육군5사단] “어린 환우에게 희망주는 작은 실천 함께해요”

기사입력 2021. 04. 20   16:20 입력 2021. 04. 20   16:22 수정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카카오톡 바로가기
육군5사단 최송이 대위·이채린 하사
5포병여단 북진대대 이유현 중위
어머나운동본부에 머리카락 기부

육군5사단 최송이(오른쪽) 대위와 이채린 하사가 ‘어머나 운동본부’에 기부할 자신들의 머리카락을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제공=최현준 상병

소아암 투병 중인 환자들을 돕기 위해 소중히 길러온 머리카락을 기부한 육군 간부들의 선행이 병영 내 따뜻함을 전하고 있다.

육군5사단 최송이 대위와 이채린 하사는 얼마 전 각각 25·45㎝의 머리카락을 소아암 어린이용 특수가발을 제작해 기증하는 ‘어머나(어린 암 환자를 위한 머리카락 나눔) 운동본부’에 기부했다.

평소 기부 활동에 관심이 많았던 두 사람은 머리카락 기부를 실천한 전우들의 이야기를 국방일보에서 접한 후 동참을 결심했다. 머리카락 기부를 위해서는 길이가 최소 25㎝ 이상이어야 하고 파마·염색 등의 시술도 하지 않아야 한다. 이들은 소아암 환자들에게 희망을 선사하기 위해 불편함을 참으며 길게는 3년간 머리카락을 세심하게 관리해 왔다.

특히 이 하사는 평소에도 소속 부대 부사관들과 복지시설 환경 정화, 연탄 나르기 등을 하며 어려운 이들을 돕고 있다. 이 하사는 “작은 실천으로 어린 환우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다는 점에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최 대위는 “어린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어 주변에도 모발 기부를 권장하고 있다 ”고 밝혔다.

육군5포병여단 이유현 중위가 기증할 머리카락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제공=유승준 중위
육군5포병여단 북진대대 이유현 중위도 지난 18일 어머나 운동본부에 머리카락 30㎝를 전달했다. 이 중위는 부대에 간부봉사단이 창설되고 연초부터 동료 간부들과 함께 봉사 활동에 참여하며 봉사의 고귀한 의미를 깨달았다. 어려운 이웃을 도울 또 다른 방법을 생각하던 이 중위는 육군사관학교 생도 시절부터 길러 온 머리카락을 기증하기로 결심했다.

이 중위는 “병마와 싸우는 어린 환자들을 위해 소중히 길러온 머리카락을 기부하는 것은 어렵지 않은 일”이라며 “머리카락 기증 외에도 어려운 이웃을 위한 선행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최한영 기자



최한영 기자 < visionchy@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1

의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