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보기

국방일보

2020.04.05(일)

속보 보러가기
엔터·스포츠  < 스포츠

뮌헨, UCL 8강 진출 ‘유리한 고지’

기사입력 2020. 02. 26   15:02 입력 2020. 02. 26   15:08 수정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카카오톡 바로가기
16강 1차전서 첼시 3-0 완파
레반도프스키 1골 2도움 특급 활약
대회 11호… 홀란드 제치고 득점 선두
영국팀에 강한 냐브리도 2골 폭발 
 

바이에른 뮌헨 세르주 냐브리가 2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 챔피언스리그 16강전 중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뮌헨이 3-0으로 승리했다.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최강 바이에른 뮌헨이 첼시(잉글랜드)를 완파하고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문턱에 섰다.

뮌헨은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대회 16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1골 2도움을 올린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의 특급 활약을 앞세워 첼시에 3-0으로 이겼다.

다음달 19일 홈 2차전을 남겨둔 뮌헨은 8강 진출에 매우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레반도프스키와 이번 대회에서 잉글랜드 팀에 유독 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냐브리가 뮌헨에 승리를 안겼다.

냐브리는 전반 6분 레반도프스키와 2대1 패스를 한 뒤 골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3분 뒤에는 레반도프스키가 왼쪽에서 찔러준 침투 패스를 냐브리가 골지역 왼쪽에서 왼발 땅볼 슈팅으로 연결해 2-0을 만들었다.

냐브리는 이번 대회에서 넣은 6골 전부를 토트넘과 첼시, 잉글랜드 팀들을 상대로 기록했다.

레반도프스키는 직접 쐐기골까지 해결했다. 후반 31분 알폰소 데이비스의 왼쪽 돌파에 이은 크로스에 문전으로 쇄도하던 레반도프스키가 발을 갖다 대 뮌헨의 승리를 매조졌다.

대회 11번째 골을 넣은 레반도프스키는 10골을 기록 중인 신예 엘링 홀란드(도르트문트)를 제치고 득점 선두로 뛰어올랐다.

바르셀로나는 이탈리아 나폴리의 산파올로에서 열린 나폴리와의 16강 원정 1차전에서 앙투안 그리에즈만의 동점골로 1-1로 비겼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

의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