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보기

국방일보

2020.04.06(월)

속보 보러가기
국정·일반  < 국정소식

“배터리는 미래 산업의 쌀… 포항이 희망”

기사입력 2020. 01. 09   17:06 입력 2020. 01. 09   17:13 수정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카카오톡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포항규제자유특구 GS건설 투자협약식’ 축사
“지역·국가 경제 활력 되길 기대”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핸드폰·전기차·에너지저장장치 등으로 배터리 수요가 빠르게 증가해 2025년이면 (배터리 산업이) 메모리반도체보다 큰 시장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북 포항 포항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포항규제자유특구 GS건설 투자협약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철강이 산업의 쌀이었다면 배터리는 미래 산업의 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협약식은 GS건설·경상도·포항시 간 배터리 리사이클 제조시설 구축을 위한 것으로, GS건설은 3년간 1000억 원 투자로 30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문 대통령은 “포항 투자사례는 지역이 규제혁신으로 최적의 제도를 만들고 역량을 키운다면 경제 활력의 핵심 주체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지역과 함께, 국민과 함께 상생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 포항이 그 희망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또한 “2030년까지 신차의 33%를 친환경차로 보급하는 정부 계획에 따라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처리가 매우 중요해졌다”며 “배터리 산업 육성을 위한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는 곳이 바로 이곳 포항”이라고 말했다.

이어 “포항의 열기가 전국으로 퍼져나가 지역 경제와 함께 국가 경제의 활력이 살아나는 한 해가 되길 기대한다”며 “지역의 힘으로 우리는 성장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며, 정부는 더 많은 자치분권으로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현하고 규제혁신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협약식을 마친 후 포스코의 스마트공장에 들러 중소기업, 대학이 함께 개발한 인공지능(AI) 데이터 기반 최첨단 고로를 시찰했다.

이곳은 세계경제포럼(WEF)과 맥킨지컴퍼니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도입해 제조혁신을 이룩했다면서 선정한 세계의 ‘등대공장’ 26곳 중 한 곳이기도 하다. 이주형 기자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

의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