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보기

국방일보

2021.06.14(월)

속보
라이브러리  < M그래픽  < 정책

2018년 장병 흡연율 39.0%

기사입력 2019. 02. 20   12:04 입력 2019. 03. 07   14:54 수정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카카오톡 바로가기


2018년 장병 흡연율이 39.0%로 전년의 41.4%보다 2.4%p 감소했다. 장병 흡연율이 30%대로 진입한 것은 작년이 처음이다.  


지난 14일 국방부 발표에 따르면, 2018년 장병 흡연율은 2007년 장병 흡연율이 49.7%였던 것과 비교하면 10년 사이 10.7%p나 떨어진 기록이다.


이 조사는 한국갤럽조사연구소 주관으로 2018년 11~12월 장병 4067명(병사 3012명, 간부 1055명)에 대한 방문 조사로 이뤄졌다.


조사에서는 입대 후 흡연을 시작하는 병사는 전체 흡연자의 6.6%, 흡연 병사 가운데 45.1%가 입대 후 금연을 시도해 20.9%가 금연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병들은 군대에서 담배를 피우는 이유로 ▲스트레스 해소(49.1%) ▲습관(34.9%) ▲휴식시간을 보내기 위한 수단(9.7%) 등을 꼽았다.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

의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