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2.12.04 (일)

HOME > 국방 > 국방부

한미 국방장관 전화통화...IRBM 논의

기사입력 2022. 10. 04   22:25 최종수정 2022. 10. 05   09:29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4일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도발 관련 공동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양국 장관은 북한의 이번 IRBM 발사를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매우 심각하게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이라고 강력하게 규탄했다.  


특히 양국 장관은 북한의 지속된 도발은 한미동맹의 억제 및 대응능력을 더욱 강화하고 국제사회로부터 북한이 더욱 고립되는 결과를 초래할 뿐이며, 북한이 도발할수록 동맹의 대응태세는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스틴 장관은 모든 범주의 군사적 능력을 활용해 대한민국에 확장억제를 제공한다는 미국의 철통 같은 방위공약을 재강조했다.  


양국 장관은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 및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미 양국이 공동으로 마련한 대응조치를 긴밀한 공조 하에 즉각 이행해 나가기로 했다 


우선 한미 양국은 즉각적인 연합공중무력시위를 통해 북한의 도발 원점을 즉각 정밀타격할 수 있는 동맹 차원의 대응능력과 태세를 갖추고 있음을 확인했다.  


또한 향후 미 전략자산의 전개를 통해 북한의 어떠한 형태의 도발에도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공동의 의지를 재확인하고,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양국 장관은 워싱턴에서 개최 예정인 제54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을 계기로 다시 만나 확장억제의 실효적 강화방안을 포함해 관련 논의를 가속화해 가기로 했다. 디지털취재팀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