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2.10.04 (화)

HOME > 국방 > 국방부

[이종섭 국방부 장관] “북 핵실험 땐 한미 긴밀한 협의로 강도 높은 대응”

김철환 기사입력 2022. 08. 11   17:22 최종수정 2022. 08. 11   17:25

이종섭 국방부 장관 출입기자 간담회
핵 사용 소용없음 알려 억제 효과 강조
중 반대 이유 사드 정책 변경 불가 확인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11일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출입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북한 도발 시 강력한 대응방향 등을 설명했다.  국방부 제공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11일 “(북한이) 핵실험을 했을 때 대응 수위는 차원이 다르다. 한미 간의 긴밀한 협의로 강도 높은 대응이 이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국방부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대응의 핵심은 북한이 전략적 도발을 했을 때 우리가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걸 보여 주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북한이 핵을 사용해도 소용없다는 사실을 보여 줘 사용을 못 하도록 억제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북한의 핵 능력과 관련해서는 “소형화·경량화해 전술적으로 이용하고자 하는 의도가 분명하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이 장관은 “과거 전략 핵무기는 ‘사용 못 할 무기’라는 인식이 있었다”며 “결국 (핵을) 사용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주려고 소형화하는 것이며, 북한도 그러한 의도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이 장관은 북한의 전략·전술적 도발 가능성에 대한 질의에는 “어떤 형태든, 언제든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의지를 천명했다.

이와 함께 주한미군 사드(THAAD·종말단계고고도지역방어체계) 기지 정상화에 대해 중국이 외교적 공세를 해 온 것과 관련해 이 장관은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한 것이므로 안보 주권에 해당한다”며 “중국의 반대에 의해 사드 정상화 정책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분명히 선을 그었다. 이 장관은 또 “성주 사드 포대의 레이다 위치는 중국을 향하면 바로 앞에 산으로 차폐돼 물리적으로 운용할 수 없는 위치”라며 “사드 포대는 한반도와 대한민국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장관은 또 한·미·일 안보협력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입장을 밝히고 “순수한 군사적 훈련을 확대하는 것은 신중하게 판단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김철환 기자



김철환 기자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