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2.07.05 (화)

HOME > 국방 > 방위사업

육·해군 기초비행훈련용 헬기 ‘벨 505’ 도입

임채무 기사입력 2022. 05. 16   17:06 최종수정 2022. 05. 16   17:48

방사청, 벨 텍스트론 아시아와 계약
최신 디지털 계기판·항법장비 장착
2025년까지 40여 대 순차적 배치
 
육·해군 헬기 조종사 양성을 위한 기초비행훈련용 헬기로 도입되는 ‘벨 505’.  방사청 제공

육·해군 헬기 조종사 양성을 위한 기초비행훈련용 헬기로 벨 텍스트론 아시아(Bell Textron Asia)의 ‘벨 505’가 도입된다. 방위사업청(방사청)은 16일 “벨 텍스트론 아시아와 기초비행훈련용 헬기사업 구매계약을 지난 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약 1700억 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오는 2025년까지 육·해군 조종사 양성을 위해 최신 디지털 계기판, 전술항법장비 등이 장착된 벨 505 훈련용 헬기 40여 대와 시뮬레이터 8대를 도입하는 것이 목표다.

헬기는 내년부터 육·해군에 순차적으로 배치돼 조종사 입문과정에서 활용될 예정이다. 비행훈련 시뮬레이터는 국내업체가 개발·제작해 납품한다. 이번에 도입하는 헬기는 민수용 벨 505 헬기에 최신 디지털 계기판과 전술항법장비를 탑재해 군사훈련용으로 개발한 것이다. 벨 505 헬기는 순항 속도 125노트(시속 약 231㎞), 항속거리 350해리(약 648㎞), 최대 연속출력 459shp, 최대 이륙중량 3680lbs, 탑승 인원은 5명이다.

이종화(육군준장) 헬기사업부장은 “신규 헬기가 도입되면 노후 훈련용 헬기 운용에 따른 안전사고 우려를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기존 훈련용 헬기에서 제한됐던 계기비행과 시뮬레이터 교육을 수행할 수 있어 교육훈련 효과가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채무 기자


임채무 기자 < lgiant61@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