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2.07.07 (목)

HOME > 국방 > 병무·보훈

“올해 설 연휴 현충원·국립묘지 온라인 참배 하세요”

김철환 기사입력 2022. 01. 21   16:51 최종수정 2022. 01. 21   16:57

코로나 확산 방지 위해 현장 출입 통제
온라인 차례상·헌화 사진 전송 서비스

설 연휴 기간 현충원과 호국원 등 전국 12개 국립묘지가 현장 참배 대신 ‘온라인 참배 서비스’로 대체 운영된다.

국가보훈처(보훈처)는 지난 21일 “이번 조치는 설 연휴 기간 국립묘지 참배객 집중에 따른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참배객 안전을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이 같은 운영 계획을 밝혔다.

온라인 참배 서비스가 이뤄지는 설 연휴 기간은 오는 29일부터 2월 2일까지며, 2월 5일도 포함된다. 서울·대전현충원과 영천·임실·이천·산청·괴산·제주호국원, 3·15, 4·19, 5·18 민주묘지, 신암선열공원이 이에 해당한다.

이번 조치로 설 연휴 기간에 국립묘지 야외묘역, 봉안동, 위패봉안소 등의 출입이 통제된다. 제례실·참배객 대기실·휴게실·식당 등 실내 편의시설 운영과 순환버스 운행도 중지한다. 야외묘역 현장 참배는 안장된 분의 기일 등 불가피한 경우에만 사전 예약을 받아 제한적으로 허용할 예정이다. 안·이장 관련해서는 국립묘지로의 이장은 중지되나, 작고하신 분의 당일 안장 업무는 정상 운영한다.

보훈처는 국립묘지 현장 참배 일시 운영 중지에 따른 불편을 해소하고자 온라인 참배 서비스를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24일부터 국립묘지 누리집에 ‘온라인 차례상’을 개시해 직접 방문하지 못하는 유족들의 아쉬움을 달랜다. 국립묘지 의전단이 유족 요청을 받아 수행하는 ‘헌화·참배 사진 전송 서비스’도 지난 19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진행한다.

또 각 국립묘지 홈페이지에 있는 ‘온라인 추모관’에서 참배와 추모의 글쓰기 등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오는 27일에는 각 국립묘지 전 직원이 동시에 헌화·참배하는 추모행사를 한다. 김철환 기자

김철환 기자 < lgiant61@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