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방 > 공군

[공군] 민·군 전문가 ‘미래 우주 역량 강화’ 시너지 극대화

서현우 기사입력 2021. 09. 23   17:27 최종수정 2021. 09. 23   17:50

공군 우주력발전위원회 출범 활동 개시
정책전략·전력발전·협력 등 3개 분과
공군 추진 과제에 전문 견해 수렴 반영

23일 열린 ‘공군우주력발전위원회’ 출범식에서 박인호(왼쪽) 공군참모총장이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을 공동위원장으로 위촉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공군 제공
공군의 미래 우주 역량 발전을 위한 민·군 공동 의견 수렴 기구인 ‘공군우주력발전위원회’가 23일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위원회는 우주정책전략, 우주전력발전, 우주협력 등 3개 분과위원회로 편성됐다. 박인호 공군참모총장과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이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한국천문연구원·국방과학연구소 등 민간 우주 분야 전문가 22명과 공군 우주 관련 부서 현역 19명 등 43명이 각 분과위원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정기적으로 전체·분과회의를 열어 국가·국방 우주력 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또 우주 정책·전략·관련법 및 우주 영역 인식·위성체·발사체 등 공군이 추진 중인 과제의 전문 견해를 수렴해 향후 추진 계획에 반영할 방침이다.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출범식은 위원회 소개, 민간위원 위촉장 수여, 분과별 공군 우주 분야 현안·현황 보고 등으로 진행됐다. 우주정책전략분과는 ‘공군우주력 발전 기본 계획’을 바탕으로 미래 우주 전장을 주도하는 항공우주군으로서 공군의 책임·역할을 소개했다. 또 ‘에어포스 퀀텀 5.0’ ‘공군우주력 발전 기본계획’을 근간으로 하는 단계적 우주 역량 강화 방안을 설명했다.

우주전력발전분과는 공군이 건설 중인 ‘전자광학위성 감시체계사업’ ‘초소형 위성체계사업’ ‘군용 한국형 위성항법체계(KPS) 사업’ ‘레이저·레이더 우주감시체계사업’ 등을 보고했다. 우주협력분과는 우주 영역 인식 강화를 위한 민·군 협력 현황과 미 우주군과의 협력 방안을 발표했다.

박 총장은 위원들에게 적극적인 관심과 조언을 당부하며 “위원회가 공군의 우주 역량 발전을 위한 초석이 될 것으로 확신하고, 긴밀한 민·군 협력으로 공군이 추진하는 우주 관련 과제들이 더욱 구체화하고 발전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서현우 기자


서현우 기자 < lgiant61@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