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2.10.05 (수)

HOME > 국방 > 국방부

내년 군 상용 드론 구매 375억 원 투입

임채무 기사입력 2021. 08. 11   16:58 최종수정 2021. 08. 11   17:28

국방·산업부 공동 방위산업발전협의회
신속시범획득 예산 614억 원으로 증액
하반기까지 중·장기 소요 로드맵 마련
육군훈련소 식당 로봇 모델 시범 보급

 

서욱(왼쪽 넷째) 국방부 장관과 문승욱(왼쪽 셋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11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제8회 방위산업발전협의회’가 열렸다. 조종원 기자

국방부가 내년도 군 상용 드론 구매에 37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는 올해 62억 원의 6배가 넘는 수치다.

국방부는 11일 서욱 국방부 장관과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 장관이 공동 주재한 제8회 방위산업발전협의회에서 이런 내용 등을 담은 ‘국방 드론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국방부는 드론 구매 예산을 증액하는 것 외에도 빠르게 발전하는 드론 기술을 적시에 도입하기 위한 신속시범획득 예산을 올해 302억 원에서 내년에는 614억 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설 경계, 전투 실험, 물자 수송 등 드론을 활용한 기존 임무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활용 계획을 포함해 하반기까지 중·장기 상용 드론 소요 로드맵을 마련하고, 관련 정보를 민간에 제시하는 계획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육군31보병사단을 ‘상용 드론 실증사업 테스트 베드(Test Bed: 새로운 기술·제품·서비스의 성능·효과를 시험할 수 있는 환경 또는 시스템) 전담부대’로 선정해 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서 추진 중인 드론 연구개발 및 실증사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타 부처와의 기술개발 중복을 최소화하고, 기술을 공유하기 위해 국방부 주도로 ‘범부처 드론 기술 협력 네트워크’를 올해 9월부터 운영한다. 국방부 차관 주관으로 민·관·군이 모두 참여하는 ‘국방 무인체계 발전 협의회’도 주기적으로 열어 국방 드론 발전을 위한 추진과제 현황을 점검하고, 제도 개선 사항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회의에서 국방부·방위사업청(방사청) 등과 협력해 ‘로봇활용 표준공정모델’을 군 급식·방위산업 분야에 적용하는 계획을 공개했다. 먼저 조리병의 업무 부담을 줄이기 위해 고온에서 조리하는 튀김, 볶음, 국·탕, 취사 등 4개 작업의 로봇 활용 표준모델을 개발해 올해 안에 육군훈련소 28연대 식당에 시범 보급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향후 야전부대를 비롯한 군 급식시설에 이를 확대 보급한다는 방침이다.

급식 전 과정에 로봇을 활용하는 시설을 구축해 내년부터 신축하는 육군 급식시설에 시범 적용하는 방안과 자동차 제조 현장의 로봇 활용 표준공정모델을 전술차량 등 방위산업 분야 제조 공정으로 확대하는 계획도 추진한다.

방사청에서는 ‘한국산 우선획득제도’ 도입 방안을 발표했다. 이 방안에는 방위력개선비로 추진하는 사업에 대해 국내 지출이 80% 이상이 되도록 ‘지출목표 관리제’를 도입하고, 국내 개발과 국외 구매를 검토할 때 국외 구매는 비용에 50%를 할증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사업 특성상 불가피하게 국외 구매로 결정된 경우 국내 업체 참여를 강화하기 위해 국외-국내 업체 간 컨소시엄 구성, 기술협력 생산 등 국내 업체를 더 많이 참여시키는 외국업체가 선정되도록 사업 방식을 다양화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서 장관은 “우리 군은 국방개혁 2.0과 스마트 국방혁신을 통해 첨단 과학기술군으로 진화하는 과정과 ‘미래 국방혁신’ ‘국방 비전 2050’을 통해 미래를 주도하는 강군을 건설하는 과정에서 방산기술의 발전을 도모하고, 우리 방위산업이 세계 방산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특히 국방부는 미래 안보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첨단전력을 증강함과 동시에 이를 방위산업 육성과 방산수출 증대로 연결해 우리 방위산업의 세계 일류화에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산업통상자원부와 국방부의 긴밀한 협업은 미래 혁신기술의 시험장 역할과 안정적 시장 제공으로 신(新)산업 발전에도 일조할 것”이라며 “드론과 위성은 군의 선제적 수요 창출을 통해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로봇 분야는 민간의 로봇기술을 활용해 군 급식과 방산 제조 공정 분야까지 확산하는 오늘의 논의들이 민·군 협력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채무 기자


임채무 기자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