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1.09.22 (수)

HOME > 국방 > 해군·해병대

[해군6항공전단] “30여 년 군 생활, 아들과 함께 마무리해 보람”

노성수 기사입력 2021. 08. 02   17:12 최종수정 2021. 08. 02   17:13

해군6항공전단 한동분 중령 父子 ‘화제’
한승호 병장 “아버지 보며 해군 항공인 꿈꿔 와”

해군6항공전단에서 함께 근무하는 아버지 한동분(오른쪽) 중령과 아들 한승호 병장이 P-3 해상초계기 앞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 제공=김용헌 상사

조국의 바다를 하늘에서 함께 수호하는 해군 부자가 있어 화제다. 해군6항공전단(6전단) 항공기술센터 수명관리과장 한동분 중령과 항공병 한승호 병장이 주인공이다.

아버지 한 중령은 지난 1992년 임관해 S-2 대잠초계기, CARV-Ⅱ 대공표적 예인기, P-3C 해상초계기 등 3개 기종을 운용했다. 총 비행시간이 4350시간에 달하는 베테랑 조종사이자 해군 항공기 감항인증 심사자격도 보유한 전문가다. 현재 군용 항공 유지 감항 및 수명관리 업무와 항공 보수교육훈련 발전 태스크포스(TF) 일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또 명예진급(대령) 대상자로 선정돼 올해 연말 전역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 4월 입대한 아들 한 병장은 방호전대 기지방호상황실에서 항공병으로 근무하고 있다.

한 중령은 “30여 년간 해군 항공인이라는 자긍심으로 불철주야 대한민국 영해를 수호해왔다”며 “군 생활을 마무리하며 아들과 함께 복무해 큰 보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 병장은 “주어진 임무를 묵묵히 완수하는 아버지를 보며 해군 항공인을 꿈꿨고, 항공병으로 입대했다”며 “짧은 시간이지만 아버지와 함께 조국의 바다를 수호해 영광이고, 전역 후에도 자부심을 갖고 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노성수 기자



노성수 기자 < nss1234@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