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방 > 육군

[육군35사단] 급식 관리·상담기법… 군 생활 궁금증 해소

김철환 기사입력 2021. 07. 30   16:40 최종수정 2021. 08. 01   10:42

육군35사단 신임장교 집체교육

육군35보병사단 기동대대 나상민 소위가 양경민(대위) 정비중대장과 함께 K2 소총 예방정비 실습을 하고 있다. 35사단은 지난달 30일까지 신임장교 집체교육을 진행했다.  부대 제공

육군35보병사단이 국민의 관심이 높은 군 급식 관리부터 병사들과의 친밀도를 높이는 상담기법까지 신임장교들의 모든 군 생활 궁금증을 해소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부대는 “신임장교의 조기 적응과 직무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30일까지 5일간 신임장교 집체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의 특징은 신임장교들이 소대장과 대대급 참모로서 숙지해야 할 기본교육에 더해 교육기관에서 배우지 못한 실무에 필요한 사항들을 추가했다는 점이다.

35사단은 교육 전 설문을 통해 신임장교들이 부임 후 한 달 여간 실무를 통해 자신이 부족하다고 느꼈거나 궁금했던 점들을 취합해 보충 교육을 편성했다.

교육 참가자들은 ‘병력관리를 위한 신상파악과 상담기법’ ‘급양감독관 급양감독 절차 및 확인사항’ ‘코로나19 상황에서 조치·행동요령’ ‘통합행정업무체계 및 온나라 시스템 사용법’ ‘전투일일결산 및 상황발생시 조치요령’ 등 보충 과목을 통해 실무 역량을 한 단계 향상했다.

더불어 부대 인사·군수·재정·통신 등 기능별 담당자들이 나서 신임장교들의 질문에 답하고, 향후 업무 조력자이자 멘토 역할을 약속하기도 했다.

35사단은 집체교육을 마무리하면서 군 생활 기간 내내 자신의 각오를 잊지 않도록, 신임장교들이 직접 작성한 좌우명을 새긴 개인 프로필 사진 액자를 선물로 지급했다.

기동대대 나상민 소위는 “새롭게 시작한 군 생활에 걱정도 많았지만, 이번 교육을 통해 임무 수행에 자신감이 생겼다”는 교육 소감을 밝혔다.

교육을 주관한 여승엽(중령) 교훈참모는 “사단은 집체교육 이후에도 추가 설문을 통해 신임장교들이 임무 수행 중 발생하는 어려움과 궁금증들을 추적·확인할 예정”이라며 “신임장교들에게 필요한 자료들을 사단 홈페이지에 게시하는 등 부대적응과 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철환 기자


김철환 기자 < lgiant61@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