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정·일반 > 국정소식

“코로나 대응 틈타 테러 위협 증가…철저히 대비를”

이주형 기사입력 2021. 07. 30   17:31 최종수정 2021. 08. 01   15:27

김부겸 총리, 국가테러대책위 주재
사이버테러 중장기 대응책 등 주문
생물테러감염병병원체 관리도 강화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달 30일 “국내에서 국제 테러단체에 자금을 지원하거나 주변에 테러를 선전·선동하는 외국인의 사례가 지속 적발되고 있다”며 테러대비태세를 철저히 갖춰달라고 주문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13차 국가테러대책위원회 회의에서 “ISIS 등 국제 테러단체들은 각국 정부가 코로나19에 총력 대응 중인 상황을 틈타 세력 확장을 기하고 있고 드론·사이버 공격 등 신기술을 활용해 테러 수단의 다변화를 추구하는 등 그 위협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대테러 관계기관은 ‘테러로부터 안전한 대한민국’의 유지가 우리의 절대적인 소명임을 깊이 인식하고, 선제적인 테러예방 활동을 통해 위협 요소를 사전 제거하는 데 중점을 둬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이버 테러에 대비한 철저한 대비책을 강구하고, 중장기 대응 대책을 마련하는 등 최상의 테러 대비 태세를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정부는 올해 하반기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올라가면서 각국의 방역 조치가 완화되면 테러와 연계된 불순세력이 일반 외국인들과 섞여 국내에 들어올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테러 위험인물의 입국을 철저히 차단하고, 총기 등 테러 수단의 국내 반입과 불법유통을 차단하는 데 집중하기로 했다. 또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테러 위험 요인을 사전 탐지하고, 대응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질병관리청과 국가정보원 등 관계기관이 보톡스의 원료인 보툴리눔균 관리 실태를 점검한 결과 허위 분리신고, 미승인 실험 등 보안관리가 미비한 사실이 확인돼 생물테러감염병병원체 안전관리체계를 보다 강화하기로 했다. 이주형 기자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