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정·일반 > 사회

펄펄 끓는 한반도…다음 주까지 폭염 이어질 듯

이주형 기사입력 2021. 07. 22   17:08 최종수정 2021. 07. 22   17:13

코로나 시대의 물놀이  절기상 가장 덥다는 ‘대서’인 22일 서울 종로구 수성동계곡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절기상 가장 덥다는 ‘대서’인 22일 낮 최고기온이 최고 38도 이상으로 치솟은 가운데 폭염이 적어도 다음 주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이날 ‘중기 예보’를 통해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은 가운데 다음 주 아침 기온은 23~26도, 낮 기온은 30~35도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낮 기온이 최고 38도 이상으로 올랐던 이번 주보다는 더위가 주춤한 것으로 보이나 기온이 낮아지는 추세로 가는 것은 아니라고 기상청은 선을 그었다. 더위가 얼마나 이어질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 북태평양의 움직임, 태풍 인파의 이동 경로 등 여러 요소가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태풍 인파가 뜨거운 수증기를 우리나라로 계속 보내면 기온이 더 오를 수 있지만, 비구름대를 동반할 경우 반대로 기온 상승이 제한될 수도 있다.

또 다음 달 초까지 우리나라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위치하면서 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나 기후예측모델에 따라 방향성이 조금씩 달라 아직은 변동성이 큰 상황이다. 이주형 기자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