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방 > 기타

6·25 참전 캐나다군 미수습 실종자 신원 확인 ‘첫발’

임채무 기사입력 2021. 06. 24   17:01 최종수정 2021. 06. 24   17:36

한·캐나다, 양해각서 체결
김성준 국방부 인사복지실장 등 참석
대한민국 헌신 유엔 참전국에 감사

24일 화상으로 개최된 6·25전쟁 참전 캐나다군 미수습 실종자 신원 확인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김성준(왼쪽 둘째) 국방부 인사복지실장과 스티브 윌런(화면·중장) 캐나다 국방인사사령관이 각자 서명한 양해각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이경원 기자
6·25전쟁에 참전한 캐나다 실종 영웅들을 찾기 위한 첫걸음이 시작됐다.

한·캐나다 국방 당국은 24일 6·25 참전 캐나다군 미수습 실종자 신원 확인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날 화상으로 이뤄진 행사에는 김성준 국방부 인사복지실장과 스티브 윌런(중장) 캐나다 국방인사사령관 등이 참석해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6·25전쟁 당시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한 유엔 참전국에 감사를 표하고, 협력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차원에서 추진됐다.

캐나다는 6·25전쟁 때 2만7000여 명이 참전해 전사 516명, 부상 1212명, 실종 1명, 포로 32명의 피해를 봤다. 이 중 16명은 아직까지 수습되지 못하고 격전의 현장에 잠들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이뤄진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한국 측은 6·25전쟁 참전 중 실종된 캐나다군의 조사·발굴·유전자정보 체계를 구축하고, 캐나다 측은 실종자 신원확인에 필요한 전사자·유가족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국방부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6·25전쟁 전투참전국의 미수습 실종자 신원 확인에 대한 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캐나다군 미수습 실종자 대다수가 비무장지대(DMZ)와 현재 민간인 통제선 북방에 잠들어 있을 것으로 보고, 향후 DMZ 유해발굴 확대와 연계해 가시적인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 실장은 “캐나다는 6·25전쟁 당시 우리나라를 지원한 주요 참전국으로서 오늘 협약을 계기로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수습되지 못한 캐나다 참전영웅들을 하루빨리 조국의 품으로 모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면서 특별히 적극적으로 양해각서 체결을 추진해 준 윌런 사령관에게 감사를 전했다.

윌런 사령관은 “캐나다와 한국은 6·25전쟁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견고한 동맹”이라며 “한국의 평화를 위해 헌신한 캐나다 미수습 실종자들을 찾기 위한 한국의 노력에 감동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을 하루빨리 조국과 가족의 품으로 모시는 것은 캐나다와 한국에 중요한 가치인 만큼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양국의 협력이 더욱 공고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채무 기자

임채무 기자 < lgiant61@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