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1.06.19 (토)

HOME > 국방 > 기타

[‘모더나 백신’ 수송 합동 모의훈련] 국민을 지키는 군, 백신을 지키는 눈

임채무 기사입력 2021. 05. 12   16:35 최종수정 2021. 05. 12   18:03

12일 실전을 방불케 한 코로나19 백신수송지원본부의 모더나 백신 수송 모의훈련은 소중한 일상회복을 위한 새로운 전환점이 임박했음을 알리는 신호탄이었다. 아스트라제네카(AZ)와 화이자(Pf) 백신에 이어 세 번째로 국내에 도입 예정인 ‘모더나(Moderna)’ 백신 유통을 준비하는 자리였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훈련에서는 백신 수송에서는 처음으로 적용되는 크로스 도킹(Cross Docking) 개념을 검증하고 숙달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더불어 이번 훈련에서는 질병관리청·백신수송지원본부·군·경·업체 간 긴밀한 협력과 공조를 통해 백신 적정온도 초과를 비롯해 백신의 수송·저장·경계 중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우발상황에 대한 대처도 병행해 진행됐다.


훈련에 참가한 민·관·군·경은 새로운 수송방법을 숙달하기 위해 굵은 땀방울을 흘렸다. 특히 혹시라도 놓친 부분이 있을까, 확인 또 확인하는 모습은 완벽한 백신 수송을 위해 이들이 얼마나 노력하는지를 고스란히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오전 9시부터 시작돼 오후 4시가 넘어서야 비로소 끝난 훈련 현장의 생생한 모습을 국방일보 카메라가 담았다. 글=임채무/사진=조용학 기자

12일 오전 충북 오창 물류창고에서 열린 모더나 백신 수송 모의훈련 중 육군특수전사령부 간부들이 백신 수송 트럭 주변을 철통같이 지키고 있다.
인천국제공항에서 모의 백신을 실은 수송 트럭이 군·경의 호위 속에 물류창고로 들어오고 있다.
군 감독관과 업체 담당자가 송장과 출하 증명서를 확인한 뒤 백신 수송 트럭에 특수 봉인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훈련에 참가한 육군특수전사령부 간부들이 백신 수송 트럭 주변을 경계하고 있다.
박주경(육군중장·가운데) 코로나19 백신수송지원본부장이 훈련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글=  임채무 기자 < lgiant61@dema.mil.kr >
사진=  조용학 기자 < catcho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