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1.05.09 (일)

HOME > 국방 > 육군

육군, 국회·보훈처와 정책 세미나

윤병노 기사입력 2021. 04. 08   17:09 최종수정 2021. 04. 08   17:10

제대군인 직업훈련·교육 개선 머리 맞댔다
전역 장병 사회 정착 지원 방안 토론
“사회·기업 요구 직무역량 갖출 수 있게”
 
정부와 국회, 군(軍)이 국가에 헌신하고 사회로 진출하는 전역 장병들의 지원 정책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육군과 국가보훈처(보훈처)는 8일 국회와 함께 ‘2021년 전역 장병 사회 정착 지원 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청춘을 바쳐 국가에 헌신한 전역 장병, 끝까지 책임지겠습니다’를 주제로 열린 세미나는 육군본부, 보훈처, 국회 국방위원회 김병주·강대식 의원, 정무위원회 김병욱·성일종 의원이 공동 주최했다.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황기철 보훈처장, 각계 일자리 전문가 40여 명이 참석한 세미나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한 ‘온택트(Ontact)’ 방식으로 추진됐다.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김병주·강대식 국방위원 개회사, 김병욱·성일종 정무위원 환영사, 윤관석 정무위원장과 민홍철 국방위원장 축사, 황기철 보훈처장과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인사말이 이어졌다.

황 보훈처장은 인사말에서 “국가 안보의 최일선에서 헌신한 전역 장병의 노고에 감사하고, 4차 산업혁명의 흐름에 맞춰 제대군인이 사회와 기업이 요구하는 직무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직업훈련과 교육을 개선해 나가겠다”며 “오늘 세미나에서 논의된 다양한 의견과 내용이 제대군인에게 큰 힘이 되는 정책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남 총장은 “육군은 청춘을 바쳐 국가에 헌신한 장병들을 외면하지 않고, 단 하루를 복무하더라도 끝까지 책임지는 문화를 정착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대학교 나승일 교수가 좌장을 맡은 세미나는 1부 ‘제대군인의 원활한 사회 정착을 위한 법·제도 개선 방안’, 2부 ‘정책 영역 확대를 통한 제대군인 지원 정책의 사회적 수용성 확보 방안’ 순으로 진행됐다.

1부에서는 청주대 박효선 교수가 ‘의무복무 제대군인 경력 인증 방안’, 한국고용정보원 김강호 박사가 ‘제대군인 고용 우수기업 인증제 법제화’를 발표했다. 토론자로 지정된 숙명여대 이병욱 박사와 한국경영자총협회 이승용 팀장이 해당 분야의 법·제도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2부에서는 여주대 김은정 교수가 ‘여성 제대군인 취업 역량 분석 및 전직 지원 방안’을, 상명대 최병욱 교수가 ‘제대군인 전직지원정책의 패러다임 혁신’을 발표했다. 지정 토론에는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전기택 박사와 성신여대 공평원 교수가 나서 의견을 주고받았다.

육군은 지난 2015년부터 각계 전문가와 함께 세미나를 개최해 전역 장병의 사회 정착 지원을 위한 법과 제도 개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번 세미나에서 논의된 내용 역시 국방부·보훈처·국회 등 관계 기관 협의를 거쳐 법제화하고, 정책으로 구현해 나갈 예정이다. 윤병노 기자



윤병노 기자 < trylover@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