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방 > 국방부

철통경계 속 ‘희망 수송’ 시작됐다

임채무 기사입력 2021. 02. 24   16:18 최종수정 2021. 02. 25   17:39

AZ 백신 초도물량 75만 명 분
안동서 이천까지 완벽 운송작전
서욱 국방부 장관 “군 완벽한 지원”

24일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에서 출하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실은 차량이 경기도 이천 대형물류센터에 도착하자 군 장병들이 철통 같은 경계를 펼치고 있다. 백신은 전국 각지의 보건소와 요양병원으로 순차적으로 운송된다.  이경원 기자




국민의 소중한 일상을 회복하기 위한 여정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백신수송지원본부는 24일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에서 출하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민·관·군·경과 함께 경기도 이천 대형물류센터로 운송했다”고 밝혔다. 

이천 대형물류센터로 이동한 AZ 백신의 양은 약 75만 명분(150만회분)으로 전국의 요양병원·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종사자가 맞게 될 물량이다. 물류센터에 도착한 백신은 하루 뒤인 25일까지 전국 각지의 보건소와 요양병원으로 순차적으로 운송된다. 다만, 울릉도 지역은 26일에 백신이 도착할 전망이다.

이날 오전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에서는 백신 수송에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관으로 백신 출하 행사가 진행됐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AZ 백신 출하 현황을 보고받고, 백신수송차량을 직접 봉인한 후 환송했다.

정 총리는 “온 국민이 손꼽아 기다리셨던 코로나19 백신이 드디어 이곳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에서 처음으로 그 모습을 드러내는 가슴 벅찬 순간”이라며 “그동안 백신의 생산과 유통 준비를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해준 최창원 부회장을 비롯한 SK바이오사이언스 관계자와 신속하고 안전한 접종을 위해 애써주고 있는 예방접종추진단, 군, 경찰, 소방, 지자체 공무원 모두에게 감사와 격려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부터 닷새 동안 총 78만 명분, 157만회분의 백신이 출하돼 이천 물류센터를 거쳐 1900개소에 달하는 전국 요양병원과 보건소로 전달될 예정”이라면서 범정부 예방접종추진단에게 “백신이 전국 각지로 안전하게 전달돼 차질 없이 접종이 진행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또 “오늘 출하되는 백신은 가장 먼저 도움을 받아야 할 분들에게 접종될 것”이라며 “이분들도 하루빨리 접종받길 간절히 원하고 계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백신에 대해 정치화하려는 움직임이 있어 안타깝다”며 “백신은 과학”이라고 강조했다. 또 “식약처와 여러 전문가들이 이미 검증을 끝낸 만큼, 국민 여러분께서는 정부를 믿고 흔들림 없이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허위사실, 정확하지 않은 사실을 유포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되겠다”고 힘줘 말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해 빼앗긴 국민의 소중한 일상을 하루라도 빨리 되찾을 수 있도록 백신 접종을 반드시 성공시킬 것”이라며 “트럭에 실린 백신이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우리 국민들께 희망의 봄을 꽃피울 수 있는 씨앗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욱 국방부 장관도 이날 우리 군의 완벽한 지원을 당부했다. 일일 백신 유통 상황과 군의 지원 태세를 점검하기 위한 첫 추진점검회의를 주관한 서 장관은 그동안 완벽한 임무수행태세를 갖추기 위해 최선을 다해 온 관계관들의 노고를 격려한 뒤 “백신 수송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하고 평가해 선제적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화상으로 이뤄진 이번 회의에는 수송지원본부와 국방부, 합참, 각 군 본부, 해병대사, 특전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국방부는 이날부터 매일 아침 7시50분과 오후 5시에 백신 군 유통지원 추진점검회의를 열고 수송지원 임무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맹수열·임채무 기자


임채무 기자 < lgiant61@dema.mil.kr >
맹수열 기자 < guns13@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