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1.01.24 (일)

HOME > 국방 > 육군

[육군특전사] 뜨거운 형제애 더해 전우애로 물든 하늘

김상윤 기사입력 2020. 11. 30   17:12 최종수정 2020. 11. 30   17:15

동반 강하
육군특전사 서성원 하사·서해원 상병
“동생과 함께하는 군 복무 자랑스러워” 


30일 육군특수전사령부 특수전학교 강하훈련장에서 ‘동반강하’를 마친 특전형제, 서성원(오른쪽) 하사와 서해원 상병이 동반강하의 감동을 나누며 집결지 방향으로 걸어오고 있다.  부대 제공
30일 육군특수전사령부 특수전학교 강하훈련장에서 특전형제인 서성원(왼쪽 큰 낙하산) 하사와 서해원 상병이 동반 강하 중인 모습. 부대 제공

“첫 강하를 앞두고 긴장한 동생에게 ‘할 수 있다’는 용기를 주고 싶었어요.”

“형과 함께한 생애 첫 강하의 순간을 평생 잊지 못할 겁니다.”

30일 육군특수전사령부(특전사) 예하 특수전학교 강하훈련장에서 뜻깊은 ‘형제 동반강하’를 마친 서성원(23) 하사와 서해원(20) 상병이 소감을 밝혔다. 두 사람은 특전형제다. 형 서 하사는 특수전학교 경비부소대장으로 근무 중이며, 동생 서 상병은 특전사 귀성부대에서 특전병으로 복무하고 있다. 특전병 출신 전문하사로 14회의 강하 경력을 보유한 서 하사는 이날 첫 강하훈련을 하게 된 동생 서 상병을 격려하기 위해 동반강하를 하게 됐다.

동생 서 상병은 낙하산 포장 및 정비와 무관한 임무를 수행하는 특전병이라 자격 강하가 필수는 아니지만, 자발적으로 공수기본교육 과정에 입교해 강도 높은 훈련을 받고 있다.

서 하사는 2018년 3월 특전병으로 입대해 21개월의 군 생활 동안 특전사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됐고, 2019년 11월 전문하사로 임관해 군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서 상병도 늠름한 형을 따라 특전병으로 입대해 귀성부대 경비소대에서 성실하게 복무하고 있다. 형제가 함께 특전사에 근무하게 된 것은 아버지의 영향도 컸다. 형제의 부친은 지난 1991년 특전교육단(현 특수전학교)에 후보생으로 입교해 공수교육을 마친 상태에서 갑자기 건강에 문제가 생겨 임관의 꿈을 접어야 했다. 입대 전 아버지의 사연을 알게 된 형제는 “국방의 의무를 특전사에서 다하겠다”는 각오를 세우게 됐다고.

특전형제의 우정도 남다르다. 서 하사는 “어릴 때부터 친구와 보내는 시간보다 가족, 특히 동생과 보내는 시간이 더 많았고, 매년 여름이면 동생과 함께 제트스키를 타러 가곤 했다”며 “동생과 함께 ‘세계 최정예 대체불가 특전사’에서 복무한다는 것이 더없이 기쁘고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서 상병은 “형에게는 배울 점이 참 많다”며 “어려서부터 늘 함께했던 형과 함께 같은 하늘에서 같은 낙하산으로 강하한 소중한 경험은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특수전학교는 지난달 16일부터 오는 4일까지 서 상병을 비롯한 844기 225명의 교육생을 대상으로 올해 마지막 공수기본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844기 전원이 무사히 교육을 마치면, 올 한 해만 약 3150여 명이 공수기본교육을 수료하게 된다.

지상기초교육, 종합숙달 및 평가, 기구 및 항공기 강하 순으로 3주에 걸쳐 진행되는 공수기본교육은 ‘특전사의 꽃’이라 불릴 정도로 중요한 자격교육 과정이다. 지상훈련을 완벽하게 숙달한 인원만 3주차에 실제 강하훈련을 할 수 있고, 기구 강하, 고정익·회전익 항공기 강하 등 총 4회의 자격 강하에 모두 성공하면 명예로운 공수 휘장을 받게 된다.

특수전학교는 교육생들의 안전하고 실전적인 훈련을 위해 지난 2018년 ‘자동화 공중동작교장’을 신설하고 가상현실(VR) 장비를 활용한 적응 과정을 추가하는 등 훈련 여건 보장에 내실을 기하고 있다.

또 학교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철저한 방역대책을 마련한 가운데 강도 높은 교육훈련을 추진해 ‘세계 최정예 대체불가 특전사’를 양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김상윤 기자


김상윤 기자 < ksy0609@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