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0.10.21 (수)

HOME > 국정·일반 > 국정소식

[속보] 청와대 "남북 공동조사 요청… 열린 자세로 사실 밝혀내자"

이주형 기사입력 2020. 09. 27   18:03 최종수정 2020. 09. 27   18:14

청와대와 정부는 27일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연평도 실종 공무원의 피살 사건과 관련해 조속한 진상규명을 위한 북측과의 공동조사를 공식 요청했다.

또 원활한 정보교환을 위해 지난 6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발 후 중단된 군사통신선의 재가동도 요청했다.

서주석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겸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긴급 안보관계 장관회의 결과 이 같은 내용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 사무처장은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며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중국에게도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다”며 중국 당국과 중국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주재한 회의는 서욱 국방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노영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서주석 안보실 1차장이 참석한 가운데 오후 3시부터 4시30분까지 진행됐다. 이주형기자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