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방 > 국방부

문 대통령, 군 경계태세 강화지시

이주형 기사입력 2020. 09. 24   18:36 최종수정 2020. 09. 25   08:59

"충격 사건, 용납될 수 없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2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망 관련 문재인 대통령 지시사항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 軍 경계태세 강화 지시
軍, 실종 공무원 시신 훼손 확인
“모든 책임 北에…엄중 경고” 강조
北 해역서 발생 실시간 대응 어려워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공무원 A씨가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된 사건과 관련,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 북한 당국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노영민 비서실장과 서훈 안보실장으로부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 결과와 정부 대책을 보고받은 뒤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한 “군은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청와대는 앞서 NSC를 열고 “북한은 이번 사건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그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한편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규탄했다.

서주석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은 이날 NSC 상임위원회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북한군이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고 저항할 의사도 없는 우리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북한군의 행위는 국제규범과 인도주의에 반하는 행동”이라며 “북한은 반인륜적 행위에 사과하고 이런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한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통일부도 이날 성명을 내고 “북한군이 비무장한 우리 국민에게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운 행위는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인륜적 행위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 “북한군의 이러한 행위는 남북 간 화해와 평화를 위한 우리의 일관된 인내와 노력에 찬물을 끼얹은 것이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우리 국민의 열망에 정면으로 반하는 것”이라며 엄중히 항의했다.

이에 앞서 군도 북한의 만행을 규탄하며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촉구했다.

안영호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은 이날 국방부 브리핑실에서 “다양한 첩보를 정밀 분석한 결과 북한은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했다”며 군의 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저지른 만행에 따른 모든 책임은 북한에 있음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우리 군은 지난 21일 오후 1시쯤 소연평도 남방 1.2마일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1명이 실종됐다는 상황을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접수했다. 실종된 A씨는 당시 이곳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수행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군은 이번 상황이 북한 해역 안에서 벌어졌기 때문에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대응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주형·맹수열 기자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맹수열 기자 < guns13@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