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방 > 해군·해병대

해군, 4차 산업혁명 ‘스마트 네이비’ 구현 박차

노성수 기사입력 2020. 09. 24   16:35 최종수정 2020. 09. 24   16:53

해군과학기술학회·첨단기술융합학회
전력분석시험평가단, 양해각서 체결 
 
24일 ‘해군전력분석시험평가단-한국해군과학기술학회·한국첨단기술융합학회 간 기술교류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박한웅 한국해군과학기술학회장, 신승민(준장) 해군전력분석시험평가단장, 오경원 한국첨단기술융합학회장(왼쪽부터)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해군 제공

해군이 민간기관과의 기술협력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 ‘스마트 네이비’ 구현에 박차를 가한다.

해군전력분석시험평가단은 24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의 집에서 한국해군과학기술학회, 한국첨단기술융합학회와 기술교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날 양해각서 체결은 민·군 간 학술적 기술협력 도모와 해군 무기체계, 국방M&S 등에 대한 공동연구 및 학술대회 활성화를 통해 국방력과 산업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앞으로 해군은 두 기관과 공동연구 및 학술조사에 필요한 기술자료·정보 교환으로 함정 MRO(정비·수리·재생정비)와 4차 산업혁명 신기술 확대 적용을 위한 기술교류를 진행한다. 동시에 해군 과학기술과 첨단기술 융합에 대한 학술 자문과 정보·기술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세 기관은 각각 주관하는 학술대회, 심포지엄, 토론회, 강연회 등에 적극 참가하고 학술정보 등을 정기적으로 교환하는 등 상호협력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신승민(준장) 해군전력분석시험평가단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민·군 간 학술적 기술 협력으로 상호 기관의 발전과 협력 활동 범위를 확장하는 또 다른 핵심축이 될 것”이라며 “해군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스마트 네이비 구현을 위해 필요한 전문기술과 정보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협력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노성수 기자


노성수 기자 < nss1234@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