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0.10.20 (화)

HOME > 국방 > 해군·해병대

땀을 믿으면 영해 수호 흔들림 없다

노성수 기사입력 2020. 08. 07   17:02 최종수정 2020. 08. 09   13:40

● 독도함 임전태세 점검 현장에 가다

코로나 방역 강화 반년 만에 훈련 공개
진수 15주년, 안전 항해 위해 전력…
폭우·더위와 싸우는 땀의 현장 속으로

지난 6일 기동 중인 대형수송함 독도함(LPH)의 드넓은 비행갑판 위에서 승조원들이 임전태세 점검 중 혹시 모를 헬기 운용상황에 대비해 이물질피해(FOD·Foreign Object Damage) 방지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조종원 기자

코로나19는 우리 일상의 많은 부분을 바꿔놓았다. 해군 함정 역시 예외가 아니다. 해군은 승조원 모두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외부인과의 접촉을 제한하며 감염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해왔다. 그리고 이러한 노력은 단 한 명의 확진자 없이 함정을 ‘청정 병영’으로 이끄는 힘이 됐다.

이처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방역수칙으로 취재도 제한됐던 함정이 6개월여 만에 문을 열었다. 바로 해군의 대형수송함 1번함 독도함 임전태세 점검 현장을 국방일보에 전격 공개한 것이다. 코로나19 상황과 뜨거운 여름에 맞서 ‘선진해군’을 향해 항진 중인 독도함의 모습을 소개한다. 글=노성수/사진=조종원 기자

독도함의 임전태세 점검 중 함교 당직사관인 곽태준(대위) 작전관이 전투배치 훈련을 지휘하고 있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물 폭탄이 쏟아졌던 지난 6일, 요란한 빗줄기를 뚫고 도착한 진해 군항에서 독도함을 마주했다. 현문에서 발열 체크와 문진표 작성을 마치고, 독도함에 발을 내딛자 ‘바다를 지배해 나라를 구한다’는 의미의 ‘제해보국’이라는 표어가 기자를 맞는다. 해군의 굳은 영해 수호 의지를 새기고, 사관실·비행갑판·함교 등 함 내 주요 시설로 이동하는 6층 규모의 엘리베이터에 몸을 싣자 벅찬 감정이 요동쳤다.

올해로 진수 15년을 맞은 독도함은 상륙작전을 위한 병력과 장비수송 등을 기본 임무로 하는 대형수송함이다. 경하톤수 1만4000톤급 함정으로 길이 199m, 폭 31m, 높이 49m다. 4기의 디젤엔진은 최대 23노트(시속 42㎞)까지 속력을 낼 수 있으며 비행갑판에는 최대 8대의 헬기 착함이 이뤄진다.

또한 전차, 상륙돌격장갑차, 고속공기부양상륙정 등 적재와 상륙군 720여 명의 편승이 가능하다.

그동안 대한민국 대표 함정으로 국내외 국제관함식에 참가해 국격을 드높이고, 세월호 침몰사고 땐 구조 현장에서 해상지휘소 역할을 해냈다.

지난 6일 진해군항에서 독도함 승조원들이 출항을 위해 홋줄 작업을 하고 있다.


한여름 비 오듯 흐르는 땀방울

“출항~~!”

군항을 짙게 감싼 해무를 뚫고 독도함의 힘찬 항해가 시작했다. 먼저 드넓은 바다에 나서기 앞서 폭이 좁은 협수로를 통과하는 연안항해에 돌입했다. 한 치 앞을 가늠하기 힘들 정도로 악화한 기상 탓에 함교에는 긴장감이 맴돈다.

안전하게 수로를 통과하기 위해서는 GPS를 통해 함정 위치와 항로를 파악하지만, GPS 교란 및 고장 등의 돌발 상황에도 대비해야 한다. 그렇기에 결국 함정요원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3분마다 연안의 지형지물, 섬 등을 활용해 함정과의 상대범위를 측정, 수기로 함정의 위치를 산출하는 방위측정수·방위기록수·위치기점수의 눈과 손이 분주하다.

우현 견시를 맡은 요원도 눈과 쌍안경을 이용해 전방을 주시하며 레이더에 포착되지 않는 접촉물을 수시로 함교 당직사관에 보고했다.

함교 당직사관 곽태준(대위) 작전관은 “오늘처럼 해무가 짙게 드리우면 자칫 레이더 사각지대에 위치한 선박들과 충돌할 수도 있기에 안전 속력을 준수하고 있다”며 “안전 항해를 위해서는 훈련과 장비뿐만 아니라 어떤 상황에도 대처할 수 있는 팀워크가 절대적으로 요구된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함정의 안전운행을 책임지는 또 다른 곳인 기관실은 기계가 뿜어내는 열기와 소리로 가득 차 있었다.

협소한 공간과 높은 습도 탓에 온몸에서 쏟아지는 땀을 주체하기도 힘들건만, 요원들은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장비점검에 열중하고 있었다.

이아람 하사는 “기관실은 겨울에도 더운 곳이라 땀내 나는 근무복은 숙명”이라며 “‘기관은 함정의 심장’이라는 자부심으로 24시간 함정의 안전을 점검하며 쉬지 않고 장비를 작동하고 있다”고 다부지게 답했다.

동시에 비행갑판에서는 이물질피해(FOD·Foreign Object Damage) 방지작업이 한창이다. 혹시 모를 헬기 운용상황에 대비해 승조원들이 비행갑판 위 외부물 제거를 위해 나선 것. 갑작스러운 궂은 비와 파도의 심술에도 아랑곳없이 작업에 열중하는 승조원들의 모습이 진지하기만 하다.



완벽한 투묘로 바다 위 정박

“투묘요원 배치!”

진해 군항에서 출항한 지 1시간여 만에 갈산도 근해에 도착한 독도함에 ‘바다 위 주차’로 불리는 투묘 알림방송이 울렸다. 투묘는 함정이 부두가 없거나 기상악화 등의 이유로 정박할 수 없는 경우 닻을 해저에 내리고 고정시키는 것이다. 함정이 정확히 바다의 목표한 지점에 정박하기 위해서는 주기적인 훈련으로 제반 절차를 숙달하는 것이 중요하다. 투묘 요원들이 현장으로 신속히 배치된 가운데 함내 방송은 함정과 투묘지까지의 거리를 지속적으로 알려 투묘 진행 상황을 공유했다.

“투묘!”

투묘지에 도착하자 독도함은 양묘기를 이용해 닻과 닻줄을 바다에 투하하기 시작했다. 이날 독도함은 투묘지 전방에서 후진으로 도착해 함수 좌현에 있는 한 개의 닻을 내리며 완벽한 투묘에 성공했다.

기동 중인 독도함 기관실에서 엔진을 점검하고 있는 추기부사관 김정우 하사.

전투배치로 실전적 운용능력 검증

“총원 전투배치!”

이번에는 함내 방송으로 함정으로 접근하는 미식별 항공기에서 대함유도탄이 발사된 상황이 전파됐다. 승조원들이 방탄모와 부력방탄복을 갖춰 입고 신속하게 각자의 위치에 배치됐고 함정은 경고방송을 시작했다. 일촉즉발의 상황 발생이다. 전열을 정비한 독도함은 대함유도탄방어유도탄을 발사하며 대응했다. 함수와 함미 부근에 각각 설치된 30㎜ 근접방어무기체계도 방어 태세를 갖췄다.

진해군항에 정박한 독도함에서 승조원들이 출항에 앞서 부식 적재 작업을 하고 있다.

“항공기 추락 중에 있음!” 힘찬 우현 견시보고와 함께 상황종료 방송이 나오자 안도의 한숨이 절로 나왔다.

해상에서 함 운용 관련 전 분야에 걸쳐 점검한 독도함의 일과는 정박 후에도 멈추지 않는다.

이번에는 부식 적재 작업이 기다리고 있다. 엄청난 분량의 부식을 함정으로 투입하기 위해 독도함 요원들 총원과 지게차까지 투입됐다. 지게차 운용은 여군 운전부사관인 김현지 하사의 몫이다. 김 하사는 후덥지근한 날씨 속에서도 육상과 함정 사이의 가파른 경사도 여유 있게 통과하며 부식을 실어날랐다.

김 하사는 “지게차는 무게 축이 뒤에 있어 비나 강풍 발생 시에는 미끄러질 가능성이 있다”며 “수송장의 관리감독 아래 탄약, 부식, 펌프 등의 적재 임무를 완벽히 수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임전태세점검을 지휘한 후 부식 적재까지 솔선수범한 오순근(대령·진) 함장은 “함장부터 갓 전입한 수병까지 함께 작전을 수행하는 만큼 무엇보다도 팀워크를 강조하고 있다”며 “독도함이 올해로 진수 15주년이 됐다. 코로나19로 제한되는 상황이 있지만, 끊임없는 임무 수행능력 배양으로 앞으로도 독도함의 항진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노성수 기자 < nss1234@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