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0.10.20 (화)

HOME > 국방 > 육군

열린 지식 충전소 꿈이 ‘무럭’

윤병노 기사입력 2020. 08. 06   15:52 최종수정 2020. 08. 06   16:40

육군37사단, 군 가족·지역주민 독서환경 조성 ‘꿈나무 작은 도서관’ 개관

꿈나무 작은 도서관 개관식에 참석한 고창준(오른쪽) 육군37사단장과 홍성열 증평군수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부대 제공

육군37사단은 6일 군 가족과 지역주민의 독서환경 조성을 위해 부대 늘푸른 아파트관리소 입구에 ‘꿈나무 작은 도서관’을 개관했다고 밝혔다.

5일 고창준(소장) 사단장 주관으로 열린 개관식에는 홍성열 증평군수, 유관기관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꿈나무 작은 도서관은 2019년 4월 12일 작은 도서관으로 최초 등록됐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 ‘생활 속 작은 도서관 리모델링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돼 정부 예산을 지원받아 조성했다.

도서관 개관을 위해 증평군립도서관이 선호도가 높은 1000여 권의 책을 기증해 꿈나무 작은 도서관은 총 2804권의 장서를 보유하게 됐다. 증평군도 도서관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전문 ‘순회사서’를 지원했다. 순회사서는 도서 관리·대출을 포함한 기본 업무부터 독서문화 프로그램까지 운영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이다.

고 사단장은 “꿈나무 작은 도서관 개관으로 군인가족·지역주민들이 책과 더욱 가까워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작은 도서관이 독서문화를 활성화하고, 지식 에너지 충전소이자 열린 문화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병노 기자

윤병노 기자 < trylover@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