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1.06.17 (목)

HOME > 기획 > 군사 > 국방3.0으로 국민과 通한다

지난해 군 병원 민간인 진료 1000명 이상 늘어난 3616명

김철환 기사입력 2014. 01. 13   18:36

<4>민·관·군 진료협력 활성화

우리 군은 국방 3.0이 도입된 지난해 예년보다 1000명 이상 늘어난 3616명의 민간인을 진료했다. 2012년과 2011년에는 각각 2550명과 2367명의 민간인이 군 병원에서 진료받는 등 민간의료에 대한 군의 지원은 계속 강화되고 있다. 타 기관의 도움을 받기도 했다.

보건복지부가 진행하는 ‘찾아가는 산부인과 진료’를 통해 격주마다 전방지역 임신 여군의 진료 여건을 보장한 것. 보건의료 분야에서 민·관·군의 협력은 과거부터 국방부가 중요하게 다루던 과제 중 하나다. 이는 국민과 장병의 건강을 지킨다는 중요한 목적을 달성함에 있어 우리나라의 의료 관계기관이 보유한 자원은 분명한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국민·기관 간 소통과 협업을 강조하는 국방 3.0의 개념이 더해지면서 국방부는 민·관·군이 각자 비교우위 분야를 활용한 상호지원을 할 수 있도록 더욱 긴밀한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국방부가 민·관과의 협력을 통해 추구하는 목표는 최전방 격오지와 섬지역 등 의료 취약지역의 장병과 지역 주민들의 진료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범정부 차원의 모성보호를 위한 효율적인 대안 마련에 동참하는 것이다.

또 수익성이 낮아 민간에서 기피하는 사업인 응급의료와 중증외상 분야에 공공기능을 부여하는 중증외상센터도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목표 달성을 위해 현재까지 국방부는 경기도와 취약지역 대민응급의료체계를 구축하고, 보건복지부와의 응급의료전용헬기 운용협약, 소방방재청과 응급의료체계 구축협약, 서울대학교 병원과 상호지원협력 협약을 맺은 바 있다.

또 해병대사령부가 인천광역시와 백령지역 대민의료협진체계를 마련하고, 국군대전병원이 국립재활원과 MOU를 체결하는 등 장병과 국민 모두를 위한 다양한 협력 장치를 마련해 두고 있다. 더불어 올해는 군 병원에서 저소득층과 소외계층 등 민간인 대상 외래진료 확대를 검토하고 있으며, 보건복지부와 함께 미설치 진료 과목에 대한 진료협력 확대에 대해 올 상반기 중 협의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국방부 보건정책과 관계자는 “군 의료에 대한 국민의 기대가 높아지는 만큼 상호협력·지원 가능 분야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질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환 기자 < droid001@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