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보기

국방일보

2019.07.24(수)

속보 보러가기
국방  < 육군

작은 관심…전우 생명 살려

기사입력 2019. 06. 18   17:14 입력 2019. 06. 18   17:19 수정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카카오톡 바로가기
육군12사단 이상혁 상사·서영진 일병
자살 징후 보인 용사 극단적 선택 막아 
 
박상근(오른쪽) 3군단장이 자살징후를 보인 전우의 행동을 식별 및 보고해 극단적 선택을 막은 육군12사단 임상조대대 서영진 일병에게 표창을 수여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부대 제공

육군12사단 임상조대대 이상혁 상사와 서영진 일병이 자살 징후를 보인 타 부대 전우의 극단적 선택을 사전에 막아낸 소식이 18일 전해졌다.

지난달 서 일병은 외래 의무진료를 받기 위해 버스를 타고 이동하던 중 옆자리의 다른 부대 용사가 휴대전화로 자살 관련 내용을 검색하는 것을 우연히 목격했다.

이상 징후를 감지한 서 일병은 이날 처음 본 옆자리 전우를 계속 관찰했고, 해당 용사가 전투복 주머니에서 전투화 끈을 꺼내 매듭을 만드는 등 의심스러운 행동을 하는 것을 확인했다.

서 일병은 부대로 복귀하자마자 직속상관인 이 상사에게 목격한 전우의 행동을 보고했고 이 상사는 지체하지 않고 자살 징후를 보인 용사의 소속부대로 이 사실을 알렸다.

소속부대는 이 상사의 연락을 받은 당일 지휘관 면담을 통해 해당 용사를 군단 그린캠프에 입소하도록 조치했다.

군단은 작은 관심과 신속한 조치로 전우의 생명을 구한 이 상사와 서 일병에게 사고예방 유공 표창을 수여했다.

평소 전우들 사이에서도 모범적인 용사로 이름난 서 일병은 “평소 자살예방 교육을 통해 자살 징후와 관련된 내용을 배운 덕분에 해당 전우의 행동을 신속히 보고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상사는 “한 전우의 소중한 생명을 구한 이번 경험을 통해 부대의 지속적인 자살예방 교육과 생명존중의 병영문화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상윤 기자



김상윤 기자 < ksy0609@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

의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