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보기

국방일보

2019.07.19(금)

속보 보러가기
기획  < 병영이야기  < 2018 연중 캠페인 워리어 리스펙트

<13> 욕설과 비속어로 마음을 얻을 수 없습니다

기사입력 2018. 08. 12   10:52 입력 수정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카카오톡 바로가기

사진으로 보는 ‘존중언어 밝은병영’ 캠페인


우리는 대한민국을 지키는 전사 공동체입니다.

서로를 존중하는 의사소통을 합시다.

 

 

 

①상급자들은 종종 하급자를 교육해야 한다는 명분하에 의식적으로, 혹은 중·고등학교 시절 또래들과 어울리며 습관적으로 사용하던 욕설과 비속어를 무의식적으로 하급자에게 사용하곤 합니다.

②하지만 욕설과 비속어는 상대방에게 씻을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남기는 엄연한 언어폭력입니다.

③오늘부터 욕설과 비속어 대신 배려와 솔선수범으로 사람의 마음을 얻도록 노력합시다.

자료 도움 = 육군28사단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

의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