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무기백과 > 기동 > 기동지원장비 > MV-4 지뢰제거체계

MV-4 지뢰제거체계



MV-4 Mine Clearance System


MV-4 지뢰제거체계는 육군지상작전사령부 예하 특수기동지원여단이 운용하고 있는 국내 최초의 무인·원격화 지뢰제거 장비이다. 크로아티아 DOK-ING사(社)의 제품으로 군은 2020년 4월 1대를 도입했다. 수 대가 추가 도입될 예정이며 운용자 실습 및 지뢰제거 훈련을 거쳐 2020년 후반기부터 임무현장에 투입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 = 조용학 기자


 MV4는 승무원 없이 ‘리모컨 운용자 제어 장치(OCU)’로 조종하는 무인 및 원격화 지뢰제거 장비라는 점에서 종전의 지뢰제거장비와 다르다. 우리 군의 지뢰제거작전이 수작업 위주에서 무인화·원격화 장비 중심으로 발전하는 첫걸음이라 평가할 수 있다.


MV4 전면부에는 작전 목적에 맞게 플레일(Flail)를 비롯해 Tiller, Roller, Gripper, Blade 등 다양한 도구(Tool)를 탈·부착해 용도에 따라 운용할 수 있다.


지뢰 제거의 경우, 쇠뭉치들이 쇠사슬에 연결된 형태의 플레일을 고속 회전시키며 기동하는 MV4는 땅속 30㎝ 깊이까지 매설된 지뢰를 폭파해 제거해준다. 차체에는 고강도 특수강이 적용돼 대인 지뢰는 물론 대전차 지뢰가 폭발해도 견딜 수 있다. 업체측 자료에 따르면 시간당 2200m²의 지뢰제거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OCU에 의한 원격조종 가능 거리는 평지의 경우 1㎞ 이상으로, 매설된 지뢰가 폭발해도 운용 요원이 다칠 우려가 없다. 장비에 달린 카메라로 원거리에서도 작전 현장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는 지뢰제거작전을 수행하는 장병들의 안전성 확보는 물론, 작전의 완전성·효율성 강화 측면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무게 5.1톤에 175~250마력의 엔진으로 기동력이 우수하다. 가로 50㎝, 깊이 30㎝의 도랑, 세로 30㎝ 정도의 장애물을 극복할 수 있으며 한 지점에서 360° 회전할 수 있다. 


MV4는 평시 지뢰제거작전은 물론 전시에도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 지뢰매설 예상 지역을 MV4가 먼저 지나가는 방식으로 후속 부대의 안전하고 신속한 기동을 지원할 수 있다. 이는 MV4와 동일 모델인 M160을 운용하는 미군이 이라크를 비롯한 실전 현장에서 실제로 적용한 전술로 알려졌다.


사진 = 조용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