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0.09.25 (금)

HOME > 국방 > 해군·해병대

국가 해양권익 보호 머리 맞댔다

노성수 기사입력 2020. 08. 06   16:37 최종수정 2020. 08. 06   16:40

해군·해경 정책회의 개최
지난해 협의 과제 정상 진행 평가
경비·작전 등 올해 협조 의제 논의 
 
6일 해양경찰청에서 열린 해군 대 해경 정책회의 참가자들이 화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 하고 있다.  해군 제공

해군과 해양경찰(해경)의 주요 관계자들이 국가 해양권익 보호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양 기관은 6일 인천해양경찰청에서 해군본부 이성열(소장) 정보작전참모부장과 해경청 정봉훈(치안감) 경비국장 공동주관으로 ‘제4회 해군 대 해경 정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회의에서 양 기관은 지난해 협의한 과제 추진현황을 평가하고, 경비·작전·교육 분야 등 올해 정책회의 협조 의제를 논의했다.

우선 양 기관은 지난해 협의한 20개 정책과제가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앞서 해군은 잠수 전문 장비검사·정비협력, 인양 관련 정밀탐색 지원, 병기 유지·관리 교육 지원 등 8건을, 해경은 주변국 감시 및 정보공유 협조, 해양 재난정보 공유체계 및 공보협조체계 구축, 성어기 해군-해경-해수부 간 협의체 구성 등 12건의 정책과제를 각각 협의한 바 있다.

또한 양 기관은 올해 협력 의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해군은 작전상황 공유체계 운영 내실화, 해난구조상황 발생 시 협조체제 강화, 합동 호국음악회 추진 등을 제시했다. 해경은 접적 해역 경비작전 관련 정보공유 활성화, 해양상황 인식 구축을 위한 해양정보 공유 강화, 함포·사통 교관 지원 및 무기 관련 위탁교육 확대 등의 협력 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이 정보작전참모부장은 “국가 해양권익 보호를 위해 양 기관이 한 자리에서 토의할 수 있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해양안보와 해양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지금, 해군은 해양 안전분야에서, 해경은 안보 분야에서 서로를 보완하고 지원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봉훈 경비국장은 “이번 정책회의를 통해 양 기관이 국가 해양력의 양축으로서 더욱 든든한 버팀목이 되길 기대하며, 양 기관의 협력 관계를 더욱 증진 시키는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해군과 해경은 지난 2016년 첫 정책회의를 통해 정책협약서를 체결하고, 상호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노성수 기자


노성수 기자 < nss1234@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