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0.07.06 (월)

HOME > 국방 > 합참·한미연합

박한기 합참의장, 후방지역 방공진지 주변 지뢰제거작전 현장 점검

윤병노 기사입력 2020. 05. 25   16:55 최종수정 2020. 05. 25   17:15

“국민 안전 보장 사명감으로 수행”

각별한 장병 안전대책 강조도 


박한기(가운데) 합참의장이 25일 후방지역 방공진지 주변 지뢰제거작전 현장을 방문,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이경원 기자

박한기 합참의장은 25일 후방지역 방공진지 주변의 지뢰제거작전 현장을 찾아 현황 및 안전대책을 점검하고,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후방지역 방공진지 주변 지뢰제거작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우리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조기 완료할 것을 특별 지시하면서 착수됐고, 안전대책을 철저히 수립한 뒤 지난달 6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군(軍)은 25일을 기준으로 후방 방공진지 35곳 중 11곳에서 대인지뢰 75발을 제거했으며, 내년 10월 말 작전 완료를 목표로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

지뢰를 제거한 지역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지역주민의 산책로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박 의장은 “군 본연의 임무인 국민의 안전을 보장한다는 사명감으로 작전을 수행해야 한다”며 “작전지역 대부분이 험한 산악지역일 뿐만 아니라 무거운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임무를 수행하는 만큼 장병들의 안전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최근 강원도 고성과 경북 안동 지역에서 대규모 산불이 발생했을 때 통합방위 차원의 재난지원 활동을 펼친 육군항공작전사령부를 방문해 유공자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또 주야간 긴급출동태세를 완벽히 유지하는 등 군사대비태세 확립에 박차를 가하는 장병들을 격려했다.

윤병노 기자


윤병노 기자 < trylover@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