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정·일반 > 국정소식

“등교 개학 예정대로…20일 고3부터”

기사입력 2020. 05. 17   15:53 최종수정 2020. 05. 17   16:01

정 총리 “입시 문제도 있어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사태로 미뤄진 학생들의 등교 시기에 대해 “예정대로 할 것”이라며 “고3 학생들은 20일에 학교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고3들은 입시 문제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예정대로라면 고3은 20일, 고2·중3·초1∼2·유치원생은 27일, 고1·중2·초3∼4학년은 6월 3일, 중1과 초5∼6학년은 6월 8일에 등교하게 된다.

정 총리는 “다행히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 숫자는 안정되고 있지만 예상치 못한 상황이 벌어지면 순발력 있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코로나19 경제 충격에 대해서는 상당 기간 침체가 이어지리라는 전망과 함께 “외국 상황이 호전되면 우리 경기도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며 “‘V’자형 회복은 안 되어도 ‘U’자형 회복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서는 “1·2차 추경보다 규모가 클 것”이라며 “국채 발행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재정건전성은 사실 걱정이 된다”면서도 “우려를 최소화하는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미 방위비 협상과 관련해서는 “1년 단위로 협상하고 증액도 하자는 미국 측의 과도한 주장은 수용하기 어렵다”며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주형 기자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