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정·일반 > 국정소식

文대통령 “이 땅의 모든 스승에 존경과 감사”

이주형 기사입력 2020. 05. 15   16:28 최종수정 2020. 05. 17   10:35

문재인 대통령, 스승의 날 메시지
“원격수업 등 인프라 발전시킬 것”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제자들과 만남을 준비하고 계실 이 땅의 모든 스승을 존경한다”며 교직원들에 대한 감사를 표시했다. 그러면서 “원격수업 등 IT인프라를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특히 “스승과 함께 준비한 미래가 나의 오늘이 되고 내일이 된다. 그래서 스승은 학교를 떠나서도 영원한 스승”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스승과 제자는 가르치고 배우면서 함께 성장한다’는 ‘교학상장’은 우리의 오랜 지혜와 경험이다. 오늘 세계가 경탄하는 우리의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은 모두 가르치며 배우며 미래를 열어온, 이 땅의 모든 스승과 제자들이 함께 이룬 성취”라고 했다.

이어 “샘물처럼 자신이 채운 것을 제자들에게 나눠주는 선생님들은 아이들과 부모님뿐 아니라 코로나에 맞서고 있는 국민 모두에게 용기가 됐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정부도 최선을 다해 선생님들의 노력을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의 위기를 극복한 후에도 감염병 상황은 또다시 발생할 수 있다. 원격수업 시스템과 정보통신 인프라를 발전시키겠다”면서 “전국 모든 학교가 에듀테크를 활용한 원격교육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 선생님들의 정보통신기술 활용 역량을 강화하고, 행정업무 부담을 더는 방안도 적극 모색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학교는 우리의 미래가 태어나는 곳이다. 전국 학교 곳곳, 맑은 햇살과 깨끗한 공기 속에 제자들과 함께 대화와 웃음이 가득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주형 기자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