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0.05.31 (일)

HOME > 국방 > 해군·해병대

귀신 잡는 해병… 야간 행군도 ‘늠름’

안승회 기사입력 2020. 04. 01   15:47 최종수정 2020. 04. 01   17:22

해병대2사단 상륙장갑차대대, 야간 전술무장행군
작전지역 취약지 확인… 엄정한 군기 속 전우애도
해병대2사단 상륙장갑차대대 장병들이 지난달 31일 김포 우전방 지역에서 야간 전술무장행군을 하고 있다.   부대 제공
해병대2사단 상륙장갑차대대가 지난달 31일 김포 우전방 지역에서 야간 전술무장행군을 했다.

이날 행군은 군 본연의 임무인 작전능력 배양을 위해 마련됐다. 대대 장병 50여 명은 밤 9시부터 자정까지 11㎞ 거리를 행군하며 작전지역 내 취약한 곳을 확인하고 야간 작전환경을 숙지했다. 부대는 행군 전 군장검사를 실시했으며 안전사고 예방 대책을 철저히 수립했다. 장병들은 통신망과 기도비닉(企圖秘匿)을 유지하는 등 엄정한 전장 군기를 확보한 가운데 행군했다.

행군에 참가한 송준하 대위는 “이번 훈련으로 장병들은 전우애를 다지는 동시에 서부전선을 지킨다는 자부심까지 키울 수 있었다”며 “전 국민이 코로나19 극복에 집중할 수 있도록 최상의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해병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단 관계자는 “해병대2사단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장병 개인의 위생을 관리하고 군 기강을 철저히 유지하면서도 군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기 위해 개인·공용화기 사격, 소부대 전술훈련 등 강도 높은 교육훈련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승회 기자

안승회 기자 < lgiant61@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