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0.03.28 (토)

HOME > 국정·일반 > 국정소식

“정부 차원 진단시약 요청국 많다”

이주형 기사입력 2020. 03. 25   16:38 최종수정 2020. 03. 25   16:43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진단시약 기업 방문… “글로벌 공조에 큰 역할”
“트럼프도 진단키트 지원 요청”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이제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글로벌 공조가 아주 절실해졌다”며 “우리 기업의 진단 역량이 글로벌 공조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의 코로나19 진단시약 개발·생산 업체인 ‘씨젠’을 방문, 이같이 밝히고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대응의 모범사례로 한국을 지목했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민간 차원의 수출 상담과 함께 정부 차원의 진단시약 공식 요청국들이 많다”며 “어제 미국 트럼프 대통령도 진단키트 등 방역물품들을 긴급하게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의 통화를 갖고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했다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소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또한 “확진자 한 명을 빠르게 찾아내는 일은 확진자의 생명을 구하는 일이며 방역의 시작”이라며 “한국은 빠른 검사와 빠른 확진, 빠른 격리와 빠른 치료, 거기에 더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검사의 정확도까지 더해져 방역에 성과를 내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의 혁신적인 노력과 의료진의 헌신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해 가고 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여러분은 바이러스 극복의 최일선에 있다. 코로나19 방역은 여러분들로부터 시작된다”고 격려했다.

아울러 마스크 공적 판매를 위한 식약처의 활동을 소개하면서 “매주 1인당 2매 공급하는 마스크를 조만간 3매, 4매로 늘려갈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가 있다”며 “개학도 다가오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공급 물량을 늘리는 것을 앞당겨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의 코로나19 현장 방문은 지난 16일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문 이후 9일 만이다. 문 대통령은 현장에서 씨젠을 비롯한 코젠바이오텍, 솔젠트 등 진단시약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애로사항을 청취하기도 했다. 이주형 기자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