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0.03.28 (토)

HOME > 국정·일반 > 국정소식

“기업구호 긴급자금 100조 투입”

이주형 기사입력 2020. 03. 24   17:06 최종수정 2020. 03. 24   17:06

문재인 대통령, 2차 비상경제회의… “코로나19로 인한 도산 막겠다”
“유동성 부족으로 문 닫는 일 없을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기에 처한 기업들을 위해 100조 원 규모의 금융지원이 이뤄진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청와대에서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며 “2차 비상경제회의는 우리 기업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정부의 결연한 의지로 시작한다”며 “정부는 우리 기업에 들이닥친 거대한 위기의 파고를 막는 든든한 방파제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며 “정상적이고 경쟁력 있는 기업이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 때문에 문을 닫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금 조달만 가능하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이를 위해 지난 회의에서 결정한 50조 원 규모의 비상 금융 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 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넘어 주력 산업의 기업까지 확대하고 비우량기업과 우량기업 모두를 포함해 촘촘하게 지원하는 긴급자금이다. 우리 기업을 지켜내기 위한 특단의 선제 조치임과 동시에 기업을 살려 국민의 일자리를 지키는 일이기도 하다”며 “필요하다면 대기업도 포함해 일시적 자금 부족으로 기업이 쓰러지는 것을 막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의 유예 또는 면제에 대해서도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개인에게는 생계 지원이면서도 기업에게는 비용 절감으로 고용 유지를 돕고자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에 따라 중소·중견기업에 29조1000억 원의 경영자금을 추가 지원한다. 보증 공급은 7조9000억 원으로 확대되며 정책금융기관의 대출 지원도 21조2000억 원이 추가된다.

또 채권시장 안정펀드는 20조 원 규모로 조성하고 증권시장 안정펀드는 10조7000억 원 규모로 가동하게 된다. 이주형 기자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