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0.04.04 (토)

HOME > 국방 > 공군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 日 크루즈선 한국인 데려온다

서현우 기사입력 2020. 02. 18   17:20 최종수정 2020. 02. 18   18:21

오늘 오전 김포공항으로 귀환
총 14명 중 희망자 5명 이송
귀국 후 인천공항검역소에 격리
한국인 확진자는 없는 상태 

 

18일 일본 요코하마 항에 정박 중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한 우리 국민의 국내 이송을 위해 대통령 전용기 (공군3호기)가 이륙하고 있다.  공군 제공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가 일본 요코하마 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한국인 승객을 이송하기 위해 18일 낮 12시 서울공항을 출발했다.

공군3호기는 이날 오후 4시쯤 현지에 도착해 검역 및 수송 절차를 거친 뒤 19일 오전 김포공항으로 귀환할 예정이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는 현재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 등 14명의 한국인이 타고 있으며, 중앙사고수습본부의 이날 발표에 따르면 공군 3호기는 이들 중 귀국을 희망한 승객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 등 총 5명을 이송한다.
  
이번 공군3호기 투입은 지난 3일부터 요코하마 항에 정박 중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많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귀국을 희망하는 국민을 이송하기 위해 결정됐다. 공군 3호기에는 의사·간호사 등 의료인력을 비롯해 검역관, 외교부 관계자 등 지원인력이 탑승했으며, 코로나19의 국내 유입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현지에서 귀국 희망 국민을 대상으로 검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들 국민은 귀국 후 국립인천공항검역소 내에 마련된 임시생활시설에서 14일간 격리 생활하게 된다. 이들이 임시로 생활하게 될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중앙검역지원센터는 해외 유입 감염병 차단을 위해 2011년 완공한 격리시설로 현재 50개의 음압 격리실을 갖추고 있다.

현재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는 승객과 승무원 3700여 명이 타고 있으며, 17일까지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454명이다. 한국인 확진자는 없는 상태다.

서현우 기자 lgiant61@dema.mil.kr


서현우 기자 < lgiant61@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