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20.01.19 (일)

HOME > 국방 > 해군·해병대

한미 연합 소방교육훈련… “美 베테랑 소방대원 노하우 습득”

안승회 기사입력 2019. 12. 11   17:06 최종수정 2019. 12. 11   17:23

해작사, 건물 화재 진압 능력 키워

해군작전사령부 화생방지원대가 지난 9일부터 오는 13일까지 미해군함대지원단과 공동으로 연합 소방교육훈련을 실시 중인 가운데 한미 소방요원들이 11일 부산훈련대 생존훈련장에서 건물 화재 진압 훈련을 하고 있다.  부대 제공

해군작전사령부(해작사) 화생방지원대가 9일부터 13일까지 부산작전기지에서 미해군함대지원단(CFAC) 소방서와 함께 ‘한미 연합 소방교육훈련’을 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훈련은 화재 발생 가능성이 큰 겨울철을 맞아 소방요원들의 화재 진압능력과 인명구조능력을 배양하고자 마련됐다.

훈련에서 28년 소방 근무 경력의 토마스 리스카우스키 소방서장을 비롯한 CFAC 베테랑 소방대원 4명이 교관으로 나섰다. 이들은 해작사 화생방지원대 장병 50명에게 소방 분야 지식과 노하우를 전하고 있다.

장병들은 격실 개방 및 환기법, 수색 및 구조법, 소방 사다리 사용법, 수직 인명 구조법, 로프 매듭법 등 이론과 실습 교육훈련을 통해 화재 진압에 필요한 기초지식과 화재 초기 대응능력을 끌어올리고 있다.

11일 오후에는 부산훈련대 생존훈련장에서 ‘건물 화재 종합 훈련’이 진행됐다. 훈련은 건물 내 화재로 연기가 가득한 가운데 소방요원들의 구조를 기다리는 부상자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양국 부대 소방요원들은 실전과 같은 훈련을 통해 화재진압능력을 향상했다. 훈련 이후에는 개선점을 식별하고 보완사항을 논의했다. 오는 13일에는 부산작전기지 내 주한미해군사령부(CNFK) 본청 건물에 화재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훈련이 진행된다.

이정빈(대위) 화생방지원대장은 “앞으로도 내실 있는 교육훈련을 통해 완벽한 재난대응태세를 확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승회 기자


안승회 기자 < lgiant61@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