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19.11.19 (화)

HOME > 국방 > 국방부

“2022년까지 무기체계 국산화율 75%로”

맹수열 기사입력 2019. 10. 23   17:19 최종수정 2019. 10. 23   17:39

정경두 장관 ‘K-디펜스 포럼’ 축사
국방기술 자립화·핵심 기술 확보 역설
“민간 참여 확대·규제 완화 적극 추진”
정부·기업·연구기관 긴밀 협력 강조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3일 “현재 67% 수준의 무기체계 국산화율을 2022년까지 75% 수준으로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K-디펜스 포럼’ 축사에서 “국방기술 자립화와 이를 통한 방위산업 발전은 책임국방 실현을 위한 필수조건이며, 국가 경쟁력 강화와 경제발전에도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우리 방위산업이 기술자립도가 낮아 일부 핵심기술과 주요 부품을 외국에 의존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방위산업도 핵심 기술력 확보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를 예로 든 정 장관은 “핵심 소재·부품 등을 다른 나라에 의존하는 것은 언제든 우리를 불안정한 상황으로 몰아갈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런 상황에서 방위산업을 한 단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제사회 경쟁력을 갖춘 핵심기술을 반드시 확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핵심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우리 군의 노력도 소개했다. 정 장관은 “우리 군은 더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연구개발 여건을 조성하고, 민간기업의 기술개발 참여 확대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각종 규제를 완화하는 등 방위산업 발전을 위한 여러 제도를 개선해 나가고 있다”면서 “정부 차원에서도 방위산업 육성과 책임국방 실현을 위해 무기체계 소재와 부품의 국산화에 필요한 예산을 확대하고 제도를 보완하여 기술 경쟁력 강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와 기업, 연구기관의 긴밀한 협력도 언급했다. 그는 “민간의 앞선 기술을 군에서 적극 도입·적용하고 실용성을 확인한 뒤 이를 한층 발전시켜 사회로 환원하는 ‘스핀 온/오프(spin on/off)’를 더욱 활성화해야 한다”며 “방위산업 관계자들이 다양한 계기를 통해 진솔한 소통을 지속적으로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방기술 자립화와 방위산업 정책’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에서 참석자들은 기술자립을 넘어 기술안보의 문제로 치닫고 있는 국제정세를 조망하고, 우리 방위산업 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했다. 포럼은 정 장관의 축사에 이어 강은호 방위사업청 사업관리본부장의 ‘국방 연구개발(R&D) 및 방위산업 혁신 방향’이란 주제발표, 심상렬 광운대 교수 등 패널들의 토론 순서로 진행됐다. 맹수열 기자 guns13@dema.mil.kr


맹수열 기자 < guns13@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