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방 > 해군·해병대

해양강국 도약 위해 관·군·경 머리 맞댄다

서현우 기사입력 2019. 09. 09   17:05 최종수정 2019. 09. 09   17:06

해군, 해양수산부·해양경찰청과 ‘범해양기관 정책협의회’ 개최

급변하는 국제 해양질서에 대응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은 첨단 해양과학기술 개발을 위해 관·군·경이 한자리에 모인다.

해양수산부와 해군, 해양경찰청 등 3개 기관은 10일 해양수산부 5동 대회의실에서 정책 공조 및 상호협력을 위한 ‘범해양기관 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

해양영토 주권 강화를 위한 이번 협의회에서 세 기관은 국가 해양관측망 개선과 주변 해역 해양 과학조사, 무인도서 관리 확대 등을 위해 상호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 이번 협의회를 바탕으로 한반도 주변 해역에서 유사시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상시협의체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협의회는 첨단 해양과학기술의 공동 개발·활용 및 스마트 해양체계 구축을 위한 협력 방안도 논의한다.

이를 통해 오는 2021년부터 공동으로 연구개발(R&D) 협의체를 구성·운영하고 중장기 이행 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신기술 개발을 통해 해양안보·안전체계의 첨단화를 추진한다.

현 정부의 핵심 외교정책인 신남방·신북방정책 지원을 위해 해양경제·안보 관련 국제기구에도 공동 대응할 계획이다. 특히 새로운 경제 축으로 부상하고 있는 아세안·인도 등 신남방 국가들과의 협력 및 북방경제 진출을 위해 해외 항만협력기지 구축에 적극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세 기관은 이번 협의회에서 논의되는 과제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관련 국장급으로 구성될 ‘정책실무협의회’를 별도 운영할 방침이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우리나라가 해양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세 기관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심승섭 해군참모총장도 “국가해양력 발전을 위한 국가 차원의 총체적 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며, 이번 정책협의회는 그 기회의 장”이라고 강조했다.

서현우 기자 lgiant61@dema.mil.kr

서현우 기자 < lgiant61@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