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19.09.21 (토)

HOME > 국정·일반 > 국정소식

“원칙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 생각”

이주형 기사입력 2019. 09. 09   17:07 최종수정 2019. 09. 09   17:33

문재인 대통령, “검찰·장관 해야 할 일 하면 민주주의 발전 보여주는 일”

장관급 6명 임명장 수여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남은 과제는 권력기관의 정치적 중립을 보장하고, 국민의 기관으로 위상을 확고히 하는 것을 정권의 선의에 맡기지 않고 법 제도로 완성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장관급 6명의 임명장 수여식에서 “지난 대선 때 권력기관 개혁을 가장 중요한 공약 중 하나로 내세웠고, 그 공약은 국민으로부터 지지받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한 “국민께 먼저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라며 “이번에도 6명의 인사에 대해 국회로부터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받지 못한 채 임명하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공방과 관련, “의혹 제기가 많았고, 배우자가 기소되기도 했고, 임명 찬성과 반대의 격한 대립이 있었다. 자칫 국민 분열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을 보며 대통령으로서 깊은 고민을 했다”며 “그러나 저는 원칙과 일관성을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검찰이 해야 할 일을 하고 장관은 장관이 해야 할 일을 해나간다면 그 역시 권력기관의 개혁과 민주주의의 발전을 분명히 보여주는 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으로부터 이날 임명장을 받은 장관(급)은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등이다. 이주형 기자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