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19.07.20 (토)

HOME > 국정·일반 > 기타

문 대통령, 한미 군 지휘부 靑 초청

이주형 기사입력 2019. 05. 20   17:07 최종수정 2019. 05. 20   17:11

오늘 오찬 간담회…북·미 대화 교착 속 대북대화 기조 뒷받침 당부할 듯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한미 군 주요지휘관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진행한다.

문 대통령이 한국군과 주한미군 사령탑을 포함해 명실상부한 한미 군 지휘부만을 청와대로 함께 초청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북·미 대화 교착 속에 한미 정상이 대북 대화 노력을 지속하는 만큼 양국 군이 대화 기조를 뒷받침해 달라는 당부도 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20일 이와 관련, “한미 군 지휘관들을 격려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간담회에는 우리 측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박한기 합참의장, 최병혁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서욱 육군참모총장,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원인철 공군참모총장, 이승도 해병대사령관이 참석한다. 또한 주한미군에서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 케네스 윌즈바흐 부사령관, 제임스 루크먼 기획참모부장, 토니 번파인 특수전사령관, 패트릭 도나호 미8군 작전부사령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2017년 12월 청와대에서 주재한 전군 주요지휘관 오찬 당시 주한미군 부사령관 등을, 2018년 10월 청와대에서 열린 국군의 날 경축연에 유엔군 참전용사를 비롯해 우리 군 지휘부와 주한미군사령관 등을 초청한 바 있다. 이주형 기자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